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장조(莊祖)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제21대 영조의 둘째 아들인 왕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장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견도
이칭
윤관(允寬), 의재(毅齋), 장헌(莊獻), 사도세자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인물
성격
왕자
성별
출생일
1735년
사망일
1762년
본관
전주(全州)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제21대 영조의 둘째 아들인 왕자.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이름은 선(愃).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윤관(允寬). 호는 의재(允寬). 영조의 아들로 어머니는 영빈 이씨(映嬪李氏)이며, 부인은 영의정 홍봉한(洪鳳漢)의 딸인 혜경궁 홍씨(惠慶宮洪氏)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이복형인 효장세자(孝章世子)주 01)가 일찍 죽고 영조의 나이 40세가 넘어서 출생한 탓으로 2세 때 왕세자로 책봉되고, 10세 때 혼인해 곧 별궁에 거처하였다.
그는 나면서부터 매우 영특해 3세 때 이미 부왕과 대신들 앞에서 『효경』을 외우고, 7세 때 『동몽선습』을 떼었다. 또한, 글씨를 좋아해서 수시로 문자를 쓰고 시를 지어서 대신들에게 나누어 주기도 하였다. 그리고 10세 때에는 이미 정치에 대한 안목이 생겨 집권 세력인 노론들이 처결한 바 있는 신임사화를 비판하기도 하였다.
1749년(영조 25)에 부왕을 대신해 서정(庶政)을 대리하게 되자, 그를 싫어하는 노론들과 이에 동조하는 계비(繼妃) 정순왕후 김씨(貞純王后金氏), 숙의 문씨(淑儀文氏) 등이 영조에게 그를 무고하였다.
성격이 과격한 영조는 수시로 세자를 불러 크게 꾸짖으니 마침내 그는 격간도동(膈間挑動)이라는 정신질환에 걸렸다. 함부로 궁녀를 죽이고, 여승을 입궁시키며, 한 나라의 서정을 맡고서도 몰래 왕궁을 빠져나가 평양을 내왕하는 등 난행과 광태를 일삼았다. 그 병의 증상에 대해 그의 장인인 홍봉한은 “무엇이라 꼬집어 말할 수 없는 병이 아닌 것 같은 병이 수시로 발작한다(無可指之形 非病而病 作歇無常).”고 하였다.
1761년에 계비 김씨의 아비인 김한구(金漢耉)와 그 일파인 홍계희(洪啓禧)·윤급(尹汲) 등의 사주를 받은 나경언(羅景彦)이 세자의 비행 10조목을 상소하였다. 영조는 마침내 나라의 앞날을 위해 세자를 죽이기로 결심하고 그를 휘령전(徽寧殿)으로 불러 자결을 명하였다. 하지만 세자가 끝내 자결을 하지 않자, 그를 서인으로 폐하고 뒤주 속에 가두어 8일 만에 죽게 하였다.
장조가 죽은 뒤 영조는 그에게 사도(思悼)라는 시호를 내리고, 장례 때는 친히 나아가 스스로 신주(神主)에 제주(題主)를 하면서 나라의 앞날을 위해 부득이한 조치였음을 알리기도 하였다. 그의 아들인 정조가 즉위하자 장헌(莊獻)으로 추존되고, 1899년에 다시 장조(莊祖)로 추존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眞宗으로 추존됨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재범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