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청도덕양동삼층석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청도덕양동삼층석탑(淸道德陽洞三層石塔)

    건축문화재 | 유적

     경상북도 청도군 풍각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일반형 3층 석조 불탑.   석탑. 시도유형문화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청도덕양동삼층석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청도군 풍각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일반형 3층 석조 불탑.석탑. 시도유형문화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높이 3.2m.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116호. 본래 마을 골짜기의 폐사지(廢寺址)에 허물어져 있던 것을 1972년 현재의 위치에 옮겨 복원하였다고 한다.
    단층 기단(基壇) 위에 삼층기단을 올린 일반형 석탑으로, 기단의 하면에는 높직한 각형 2단의 받침이 조출되어 받침부로 사용되고 있다. 4매의 판석으로 조립된 기단의 각 면에는 양 우주(隅柱)주 01)가 새겨져 있다.
    2매의 판석으로 구성된 기단 갑석의 하면에는 각형 1단의 부연(副椽)이 있고, 상면에는 각형 2단의 초층탑신 받침을 조출하였다. 이와 같은 양식을 보이는 기단은 본래 2층기단이었을 가능성도 있지만, 받침부의 수법으로 보아 본래부터 단층기단이었을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생각된다.
    탑신석과 옥개석은 각각 하나의 석재로 구성되었는데, 탑신석의 각 면에는 매층 양 우주가 새겨졌고, 초층탑신이 2층에 비해 약 3배 정도 높게 조성되었다. 옥개석의 하면에는 매층 각형 4단의 옥개받침이 조출되었고, 상면에는 각형 2단의 탑신괴임대가 각출되어 있다.
    낙수면의 경사가 완만하고, 탑신부에 비해 넓게 조성되어 안정감을 주고 있다. 처마는 수평을 이루다가 전각(轉角)에 이르러 완만한 낙수면과 조화를 이루며 살짝 반전되고 있다.
    전각의 네 모퉁이에는 풍경공(風磬孔)이 개설되어 있다. 정상에는 부연이 있는 노반석(露盤石)과 원형의 보주(寶珠)를 놓아 상륜부(相輪部)를 구성하고 있다. 탑신과 옥개석에 표현된 양식과 석재의 조립수법으로 보아 통일신라 말기인 9세기 후반에 조성된 것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경상북도문화재도록(慶尙北道文化財圖錄)』(동해문화사,1985)

    • 『문화유적총람(文化遺蹟總覽)』중(中)(문화재관리국,1977)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모서리기둥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박경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