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흥녕선원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흥녕선원지(興寧禪院址)

    건축문화재 | 유적

     강원도 영월군 수주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징효대사 관련 흥녕선원의 사찰터.   시도기념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흥녕선원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강원도 영월군 수주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승려 징효대사 관련 흥녕선원의 사찰터.시도기념물.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강원도 기념물 제6호. 신라 하대 구산선문(九山禪門) 가운데 하나인 사자산파(獅子山派)의 본거지이다. 사자산파의 개산조(開山祖)는 철감선사(澈鑑禪師)도윤(道允)이라 말하고 있지만, 실제 사자산문을 개창한 이는 징효대사(澄曉大師)절중(折中, 826∼900)이다.
    징효대사는 882년(헌강왕 8)에 이 절에 와서 891년의 병화(兵火)를 피해 떠날 때까지 이곳에 살았다. 당시 헌강왕은 대사를 서울로 모시기 위하여 친서를 보냈고, 흥녕선원을 중사성(中使省)에 예속시켜 나라에서 돌보도록 하였다.
    이후 천년 가까이 흥녕사는 겨우 명맥만 유지해오다가, 1902년에 비구니 대원각(大圓覺)이 감몽(感夢)을 받아 중건하여 절이름을 법흥사(法興寺)로 고쳤다. 1912년에 화재를 만나 1930년에 중건하였으나, 이듬해의 산사태로 절터 일부와 석탑이 유실되었다. 1933년에 이곳에서 1㎞ 정도 산쪽으로 올라와 다시 절을 지었으니 곧 지금의 법흥사다.
    흥녕선원지는 법흥사로 들어가는 길 오른쪽에 있는 소나무밭 앞쪽에 위치한다. 절터는 남향으로서 서쪽으로 계곡이 흐르고, 동쪽은 산기슭으로 이어지는 넓은 지대이다. 현재 종형(鐘形) 부도 하나와 사리탑의 대석으로 보이는 석재가 나란히 놓여 있고, 주위에는 깨지거나 완형인 주춧돌들이 10여 개 묻혀 있다.
    아울러 기와·토기·자기 조각들이 널려 있는데 약 1만평 규모로서 단국대학교에서 발굴한 바 있고, 금동불상이 출토되었다. 초석은 60㎝×75㎝ 크기에, 높이 40㎝이다.
    선원지 앞길 옆 개울에는 거북모양 비석받침이 있는데 거북등에는 장육각형(長六角形)의 귀갑문(龜甲文)이 세 줄로 돋을새김되어 있고, 가운데에 넓게 판 비좌(碑座)가 있다. 거북의 앞면은 마모가 심하고, 머리도 떨어져나간 상태이다.
    법흥사 주변에는 징효대사탑비(澄曉大師塔碑, 보물 제612호) 및 그 부도(강원도유형문화재 제72호)가 있고, 법흥사 뒤 산쪽으로는 방형연화대석(方形蓮花臺石)·석종형부도·석실(石室)·석관(石棺)·사리탑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흥녕사징효대사유적」(진홍섭,『이화사학연구』 2,1967)

    • 「신라사자산흥녕사지연구」(정영호,『백산학보』 7,1969)

    • 『전통사찰총서 1-강원도 1』(사찰문화연구원,1992)

    • 「영월출토의 금동상 2례」(황수영,『김삼룡고희논총』,1994)

    • 「신라말·고려초 사자산문과 정치세력」(박정주,『진단학보』 77,1994)

    • 영월군의 역사와 문화유적  (한림대학교, 199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신종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