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부여 홍산현 관아(扶餘鴻山縣官衙)

건축문화재 | 유적

 충청남도 부여군 홍산면에 있는 조선시대 홍산현의 객사와 동헌 등의 관청.   사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부여 홍산현 관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충청남도 부여군 홍산면에 있는 조선시대 홍산현의 객사와 동헌 등의 관청.사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사적 제481호. ‘홍산현 관아’로 지정된 유적지에는 객사 비홍관(飛鴻館)을 비롯하여 동헌인 제금당(製錦堂,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141호), 집홍루(관아의 정문), 형방청 등 관아 건물이 있다. 객사 옆에는 향토유적 제83호로 지정된 은행나무가 서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역사적 변천
홍산현 관아의 창건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다. 다만 발굴조사에서 여러 동의 건물지가 2차례 이상 중복되었음이 확인되었다. 또한 조선시대 중기까지 한차례 중건이 있었고, 중기 이후 화재로 무너졌다가 다시 중건되었음이 밝혀졌다.
관아의 동헌과 형방청은 1871년(고종 8)에 다시 세운 것이다. 일제강점기 동헌 건물은 헌병대파견소로 이용되다가 해방 후 1970년까지 홍산지서로 사용하면서 개조되었다. 1984년 부여군에서 현재의 모습으로 보수하였다. 형방청은 잠시 수감시설로 사용하다가 1914년에 잠업 전습소로 사용되었다. 해방 후 개인의 살림집으로 사용되면서 충청남도 민속자료 제9호(이정우가옥)로 지정되기도 했다.
관아의 정문인 집홍루는 1964년 부소산성 안에 있는 영일대 자리로 이건하면서 영일루로 바뀌었다. 지금의 집홍루는 1994년에 복원한 것이다.
1836년(헌종 2)에 중건한 홍산객사는 1871년(고종 8)과 1983년에 중수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홍산객사는 중앙에 정청이 있고 정청 좌우에 동익헌과 서익헌이 있다. 정청은 5량 맞배집으로 공포는 이익공(二翼工) 형식이다. 천장은 연등천장인데 임금을 상징하는 전패(殿牌)를 모셨던 중앙 후면부만 우물반자로 꾸몄다. 정청 좌우의 양 익헌은 초익공 형식의 팔작집으로 방과 대청으로 구성되어 있다.
동헌은 정면 6.5칸, 측면 2칸 규모의 초익공계 팔작집이다. 본래는 8칸에 불과했으나 고종연간에 중건하면서 15칸으로 확장되었다. 평면은 대청 3칸을 중심으로 좌우에 크기가 다른 방을 드렸다. 동헌 앞에는 ‘비홍추청(飛鴻秋廳)’이란 현판을 건 형방청이 있다. 본래는 6칸 초가였으나 고종연간에 중건하면서 10칸으로 확장되었다. 평면은 ‘ㄷ’자 형으로 중앙에 대청(정면 3칸)을 두고 좌우 날개 부분에 방과 부엌을 드렸다.
영역닫기영역열기특징
홍산객사는 지방에 세워진 객사로 볼 때 비교적 규모가 큰 편이다. 또한 일반적인 객사와 달리 동익헌(정면 5칸, 측면 2칸)과 서익헌(정면 3칸, 측면 2칸)의 규모가 서로 다른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흥산동헌은 현재 동헌과 형방청, 문루가 남아 있다. 일제강점기 많은 건물들이 헐렸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지역의 동헌과 비교할 때 관아 건물이 비교적 잘 남아 있는 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부여 홍산현 관아는 조선시대 옛 고을의 핵심시설인 객사와 동헌이 비교적 원형대로 잘 보존되어 있다. 그리고 조선 고종연간에 전국에 있는 관아 건물을 중건하면서 변화된 과정을 기록과 함께 잘 보여주고 있다. 특히 관아 건물 중 형방청은 전국에 남아 있는 사례가 거의 없으므로 문화재적 보존 가치가 높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조선후기 충청도 홍산현 관아건축에 관한 연구」(김종영·이상수·김정신,『대한건축학회 창립60주년 기념 학술발표대회논문집』,2005)

  • 문화재청  (www.cha.go.kr)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2년)
홍승재(원광대학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