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국조유선록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국조유선록(國朝儒先錄)

    유교문헌

     조선전기 문신 유희춘이 김굉필·정여창·조광조·이언적 등 사현(四賢)의 행적을 모아 1570년에 편찬한 전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국조유선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문신 유희춘이 김굉필·정여창·조광조·이언적 등 사현(四賢)의 행적을 모아 1570년에 편찬한 전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5권 4책. 목활자본. 1570년(선조 3) 선조의 명을 받아 당시 부제학이었던 유희춘(柳希春)이 편찬하였다. 권두에 이후백(李後白)의 서(序)가 있고 발문은 없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은 김굉필편으로 행장·서술·유사·소·제문·부·시, 권2는 정여창편으로 행장·유사·명설(名說)·소, 권3은 조광조편으로 행장·상소문·춘부(春賦)·잠·묘갈명·시·경연진술(經筵陳述), 권4는 이언적 상편으로 행장·잠·십조소편(十條疏篇), 권5는 이언적 하편으로 서(書)·진수팔규(進修八規) 등으로 각각 구성되어 있다.
    이 책은 선조가 즉위해 기묘명현(己卯名賢)을 추장(推奬)하고 그들의 도학과 지치정치(至治政治)를 본받기 위해, 그 행적과 문헌을 모으게 해 편집된 것이다. 유희춘이 유학을 숭상하고 이단을 배척한 『이락연원록(伊洛淵源錄)』을 모방해 정몽주(鄭夢周) 이후로 성리학에 정진한 사현의 기록을 모은 것이다.
    김굉필의 문헌은 주로 『경현록(景賢錄)』에서 뽑았고, 이언적에 관한 내용은 『회재집(晦齋集)』에서 추출하였다. 정여창과 조광조의 것은 견문을 수집하거나 『경연일기(經筵日記)』에서 수집해 편집하였다.
    김굉필의 소에서는 도학을 위해 불교를 배척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정여창이 학행(學行)으로 천거되었을 때에 풍속을 권장하기 위해 올린 사직소의 내용을 실었다. 조광조의 경연진술에서는 지치(至治)와 도체(道體)를 설명하고 제왕의 실천궁행(實踐躬行)을 역설해, 유교의 도학정치의 이상을 토대로 하는 정치관이 피력되어 있다.
    이언적의 십조소에서는 조정의 간신배를 멀리하고, 시폐(時弊)의 시정을 건의하였다. 진수팔규에서는 임금의 할 도리로서 명도리(明道理)·입대본(立大本)·체천덕(體天德)·법왕성(法往聖)·광총명(廣聰明)·시인정(施仁政)·순천심(順天心)·치중화(致中和)·양국본(養國本) 등 수신·치국의 기본을 밝혀, 이언적의 정치관과 도학사상을 엿볼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혁동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