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돈암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돈암집(敦巖集)

    유교문헌

     조선후기 무신·학자 박종경의 시·소·계(啓)·강의 등을 수록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돈암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무신·학자 박종경의 시·소·계(啓)·강의 등을 수록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0권 6책. 필사본. 1825년(순조 25)에 그의 아들 기수(岐壽)에 의하여 편집되었다. 권말에 그의 아우인 종희(宗喜)의 발문이 있다.
    권1은 부(賦) 1편, 시 104수, 권2∼4는 소 70편, 권5는 계(啓) 69편, 강의(講義) 35편, 권6은 서(書) 39편, 서(序) 56편, 기 1편, 그 밖에 발·상량문·잡저 각 1편, 권7은 가장 1편, 권8은 묘지명·묘표·제문·고문(告文) 등이 차례로 실려 있다. 권9·10은 부록으로 전교(傳敎)·사제문·제문·가장·유사·세계(世系)·연보 등이 실려 있다.
    「원융검기(元戎劒記)」는 저자가 훈련대장으로 있을 때 심상규(沈象奎)로부터 이순신(李舜臣)이 쓰던 칼을 얻었는데, 그 칼에 “쇠 부어 만든 쌍룡검, 천추토록 기상이 뛰어나리. 산과 바다에 맹세한 뜻이라네, 나라 위한 일편단심 언제나 같으리(鑄得雙龍劒, 千秋氣尙雄, 盟山誓海意, 忠憤古今同).”라는 시가 새겨져 있었으며 나머지 짝을 얻은 내력을 적은 것이다.
    이 책의 내용 가운데 주전(鑄錢)할 때에 균역청(均役廳)에 있는 동을 써서 민폐를 줄여야 한다는 건의 등은 그의 시정책의 일단을 엿볼 수 있는 자료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조기대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