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멍텅구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멍텅구리

    언론·방송작품

     『조선일보』에 연재되었던 시사만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멍텅구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일보』에 연재되었던 시사만화.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24년 10월 13일부터 1926년 5월 30일까지 『조선일보』 3면에 실린 한국 신문 최초의 본격적인 네 칸짜리 연재만화이다.
    1924년 가을 『조선일보』가 경영과 지면혁신을 단행하면서 그 첫 기획물로 시도한 이 연재만화는 이상협(李相協)의 안출(案出)주 01)과 기획으로 이루어졌는데, 만화의 줄거리는 이상협과 안재홍(安在鴻)이 짜고 그림은 노수현(盧壽鉉)이 그렸다.
    1924년 11월 23일 조간과 석간제가 시행된 뒤 매일 석간 3면에 게재된 「헛물켜기」는 그 당시 미국의 유명한 가정만화 맥마너스(McManus)의 「매기와 지그스」에서 힌트를 얻어 꾸민 것인데, 세로로 네 칸을 세운 형식의 풍자·암시·명랑 만화로 배일(排日)과 생활계몽, 신·구습이 뒤섞인 당시의 혼란스러운 세태비판을 밑바탕에 깐 작품이었다.
    최멍텅·신옥매·윤바람 세 사람이 주인공인 이 「헛물켜기」의 주제명은 ‘멍텅구리’이고, 「헛물켜기」는 한 단원의 소재 제목으로 「헛물켜기」에 이어 「련애생활」·「자작자급」·「가뎡생활」·「세계일주」 등으로 나누어진다.
    한 줄거리로 이어지는 한 단원의 이야기는 초대면·리발쇼·자살·류치장·열한가지 조건·만세소동 등으로 매일 바뀌는 소재마다 작은 제목을 달았는데, 만화 칸의 밖에 간단하게 해설을 달아 당시의 독자들이 만화내용을 쉽게 이해하도록 배려를 하였다.
    「헛물켜기」는 1924년 11월 30일까지 48회로 끝나고 그 다음 이어지는 「련애생활」이 그 해 12월 9일부터 연재번호 49회로 시작되어 1925년 6월 13일까지 189회 연재되었다.
    1925년 6월 15일 190회부터 시작된 「자작자급」은 같은 해 6월 17일까지 192회 계속되다가 다음달 18일부터 총 연재횟수를 무시해 버리고 4회부터 다시 시작해서 1925년 10월 21일 84회로 끝났다.
    1925년 10월 23일에 새로 연재된 「가뎡생활」은 그 해 12월 말까지 70회로 끝내고, 1926년 새해부터 새로 시작된 「세계일주」편은 그 해 5월 30일까지 103회를 기록하였다.「멍텅구리 헛물켜기」는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영화화된 만화이기도 하다.
    1925년 12월 반도키네마라는 영화사에서 촬영하여 1926년 서울 인사동의 조선극장에서 상영되어 그 당시 화제작으로 굉장한 인기를 모았다. 『조선일보』에 약 1년 7개월간 실린 이 「멍텅구리」 이후로는 다른 후속작품이 연재되지 않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생각해 내는 것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영옥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