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부여성흥산성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부여성흥산성(扶餘聖興山城)

    건축문화재 | 유적

     충청남도 부여군 임천면에 있는 삼국시대 테뫼식으로 축조된 백제의 성곽.   산성. 사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부여성흥산성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충청남도 부여군 임천면에 있는 삼국시대 테뫼식으로 축조된 백제의 성곽.산성. 사적.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사적 제4호. 둘레 600m, 지정면적 12만916㎡. 현재 테뫼형 산성으로 남·서·북문지와 군창지, 우물터 세 군데 및 토축보루의 방어시설을 갖추고 있다.
    501년(동성왕 23) 8월 위사좌평(衛士佐平) 백가(苩加)가 축조하였다고 전하는데 당시 이곳이 가림군(加林郡)이었으므로 가림성(加林城)이라고도 한다.
    성의 형태는 테뫼형이고 성벽 높이는 대개 3∼4m이며, 축조방식은 일부는 석축, 일부는 토축으로 되어 있다. 일부는 안으로 흙을 다져 내탁(內托)을 하고 외면은 석축을 하였으므로, 흙을 파낸 곳은 자연히 호(壕)를 형성하고 있다.
    서쪽 성벽의 석축 부분이 가장 잘 남아 있는데, 그 기초 부분을 견고하게 하기 위하여 성벽보다 약 1.5m 정도 앞의 부분까지 넓혀서 기초를 만들었고 토축 부분은 산의 능선을 따라 지그재그식으로 축조하고 있다.
    주문인 남문의 문지 너비는 4m이며, 초석이 남아 있다. 이 남문지 앞에 있는 토성산(土城山)에 둘레 약 200m의 토축보루가 있는데 이 토축보루에는 부속된 소보루(小堡壘)가 또 있다. 이와 같은 대·소 성의 배치는 백제산성의 독특한 점이다.
    《삼국사기》에 의하면 이 성을 쌓은 백가는 동성왕이 이곳으로 보낸 것에 앙심을 품고 반란을 일으켰다가 잡혀 죽었다고 전한다. 그러나 상위관직인 위사좌평으로 성주(城主)를 삼았다는 사실은 이 성의 전략적 중요성을 말하여준다.
    또한, 백제시대에 축조된 성곽 가운데 연대가 확실한 유일한 것이라는 점과 옛 지명을 알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귀중한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이 성은 백제부흥운동군의 거점지이기도 하였는데 당시 이곳을 공격하던 당나라 장수 유인궤(劉仁軌)가 이 성이 험하고 견고하여 공격하기 어렵다고 한 것에서 난공불락의 성이었음을 알 수 있다.
    고려 초기에 장군 유금필(庾黔弼)이 견훤(甄萱)과 대적하다가 이곳에 들러 빈민구제를 하였다고 하여 해마다 제사를 드리는 사당이 성안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성주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