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서경별곡(西京別曲)

고전시가작품

 고려시대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속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서경별곡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악장가사 / 서경별곡
분야
고전시가
유형
작품
성격
속요
창작년도
고려시대
작가
미상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시대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속요.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악장가사(樂章歌詞)』·『대악후보(大樂後譜)』·『시용향악보』에 실려 있어 가사와 악곡의 구조를 알 수 있다. 그러나 작자와 제작 동기에 관한 기록이 없어 작품을 이해하는 데 어려움이 많다. 「청산별곡(靑山別曲)」과 더불어 궁중악장 가운데 대표적인 속악의 하나로 조선 전기까지 궁중에서 애창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및 형식
작품의 형식은 3음보 율격구조에다 모든 연의 끝에 후렴이 붙는 연장체(聯章體) 가요로서 전형적인 속요의 형태를 보인다. 이 작품은 음악적 측면에서는 『악장가사』에 수록된 형태대로 13연으로 분석되며, 그 여음과 후렴 또한 질서정연한 규칙성을 보여준다. 이와는 달리 여음을 제외하고 통사론적으로 분석할 때는 3연의 구조를 가진다.
즉, 이 작품은 서경으로 시작되는 1연과, 같은 속요인 「정석가(鄭石歌)」와 사설이 일치하는 2연과, 대동강이 작품의 공간적 배경이 되고 있는 3연으로 구조가 분리된다. 여기서 2연은 이제현(李齊賢)의 「소악부(小樂府)」에도 한역(漢譯)되어 있어, 당대에 널리 유행하였던 가요(민요)로 짐작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작품의 구조에 있어서 형태상·의미상의 괴리와 이질성을 보인다. 이것은 곧 이 작품의 형성이 제1연의 서경 노래, 제2연의 당대에 유행했던 민요, 제3연의 대동강 노래, 이렇게 세 가요(민요)를 당대에 새로 유입된 궁중의 속악 악곡에 맞추어 연마다 여음과 후렴을 붙여 합성·조절한 가요임을 보여주는 증거로 삼기도 한다.
또 이와는 달리, 각 연의 정조(情調)를 중시하여 제1연과 3연이 불길 같은 감정의 표출을 담은 여성의 사설임에 반해, 제2연은 싸늘한 이성(理性)의 소리로 된 남성의 사설로 되어 있기 때문에 이 작품은 남녀 사이의 대화를 담은 희곡적 구조를 가지고 있다는 견해도 있다. 그러나 2연이 과연 남성적 정조인지는 의문이라 하겠다.
또, 이 작품의 사회적 배경을 『고려사(高麗史)』 세가(世家) 권18 의종(毅宗) 21년 3월조에 보이는 중미정(衆美亭) 역사(役事) 설화처럼 부역(賦役)으로 인한 남녀의 강제적 이별에서 찾는 견해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별곡의 구조」(김택규,『고려시대의 언어와 문학』,형설출판사,1975)

  • 「서경별곡고구(西京別曲考究)」(여증동,『김사엽송수기념논총』,1973)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학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