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선화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선화(善畵)

    조선시대사제도

     조선시대 도화서의 종6품 관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선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관직
    시행시기
    조선시대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도화서의 종6품 관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잡직계로 화원(畵員) 전문직이었다. 정원은 1인이다. 도화서의 화원직으로서는 최고위직이었다.
    조선시대 도화서의 화원은 모두 20인이 배정되어 있었으나, 그들을 위한 관직은 선화·선회(善繪) 등 다섯 자리뿐이었으므로 5인씩 3개월마다 번갈아 근무하는 체아직(遞兒職)으로 운영되었다. 그러므로 선화는 이 5인 1개조의 수석화원인 셈이다.
    이들 화원들은 궁중에서 왕의 초상화를 비롯한 여러가지 그림을 그렸을 뿐만 아니라, 능묘·비석·인장·예복 등의 문양이나 장식을 새기는 일에도 종사하였다. 조선 후기에는 사신의 일행에 편성되어 중국을 왕래하기도 하였다.
    종6품 선화에서 임기를 마친 화원들은 퇴직을 허가하였으나, 더 근무하기를 원하는 자에게는 서반 체아직, 즉 6∼8품에 해당하는 유명무실한 무관직을 주어 일하게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순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