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서(李潊)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찰방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서(李潊) 글씨
이칭
징지(徵之), 옥동(玉洞), 옥금산인(玉琴散人)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인물
성격
문신
성별
출생일
1662년(현종 3)
사망일
미상
본관
여주(驪州)
경력
찰방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찰방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여주(驪州). 자는 징지(徵之), 호는 옥동(玉洞)·옥금산인(玉琴散人). 아버지는 대사헌 이하진(李夏鎭)이며, 이익(李瀷)의 형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관직은 찰방에 그쳤다. 충주에 살고 있던 이서가 관직에 나아가게 되었던 것은 1694년(숙종 20)에 당시 좌의정이었던 박세채(朴世采)의 천거 때문이었던 것 같다. 글씨를 잘 썼는데, 진체(晉體)의 필법을 따르지 않고 스스로의 필법을 계발하여, 『성재집(性齋集)』에서 이르기를 “동국(東國)의 진체(眞體)는 옥동에서 비롯되었다.”라고 하였다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전형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