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제보개산사벽(題寶蓋山寺壁)

한문학작품

 1623년(인조 1)유몽인(柳夢寅)이 지은 한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제보개산사벽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623년(인조 1)유몽인(柳夢寅)이 지은 한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작자가 65세 때 경기도 용인의 보개산 절에서 지은 작품이다. 오언고시로 『어우집(於于集)』 권2에 수록되어 있다. 『대동시선(大東詩選)』 권3에는 ‘늙은 과부(孀婦)’라는 제목으로 실려 있는데 본래 시의 제2연과 제3연이 바뀌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시는 인조반정 후 광해군 복위운동의 연루자로 유몽인이 무고(誣告)를 입고 문초를 받는 자리에서 읊었다는 일화가 『소화시평(小華詩評)』 등에 전한다.
“나이 일흔 늙은 과부 홀로 빈 방 지키니/옛 여사 시 외고 부덕을 익혔더라/재혼하라들 권하여 잘난 남자 맞추려 하나/쪼그랑에 모양냈자 연지분이 무색찮겠나(七十老寡婦 單(端)居守空壺 慣讀(誦)女史詩 頗(稍)知妊姒訓 傍人勸之嫁 善男顔如槿 白首作春容 寧不愧脂粉).” 이 시는 ‘불사이군(不事二君)’의 뜻을 우의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정조는 이 시를 두고 이소(離騷)의 남은 뜻이 있어 김시습(金時習)의 시와 백중하다고 논평하기도 하였다. 하겸진(河謙鎭)은 『동시화(東詩話)』 권2에, 유몽인이 양주로 망명하였다가 무신년(인조 6)에 유효립(柳孝立)에 연루되어 잡혀와 이원익(李元翼)·신흠(申欽)·김상헌(金尙憲)이 옥관(獄官)으로 문초하는 자리에서 이 시를 외웠다는 일화를 적어두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옥류산장시화(玉溜山莊詩話)』 ( 이가원 ,을유문화사,1972)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심경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