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지공거(知貢擧)

고려시대사제도

 고려시대 과거의 고시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지공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시대 과거의 고시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고려시대에는 과거를 관장한 고시관을 지공거, 부고시관을 동지공거(同知貢擧)라고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고시관은 대체로 지공거와 동지공거의 두 사람으로 구성되었으며, 특수한 경우로 전시(殿試)와 복시(覆試)에는 왕이 지공거가 되고, 문신(文臣)으로 독권관(讀卷官)을 삼아 시행했으나 이런 전시는 자주 실시되지 않았다.
복시는 지공거와 동지공거가 선발한 급제자를 국왕이 제가(制可)하기 전에 선발과정에 공정성이 결여되었다고 간주하고 직접 다시 시험해 차등을 매기는 방법이다.
복시는 국왕이 강력히 재시험한 경우와 부분적으로 참여한 두 가지가 있었다. 예부시(禮部試)에서 지공거에게 위임하느냐, 또는 국왕이 전시·복시를 실시하느냐에 따라 예부시의 기능이 크게 달라지고 있었다.
복시가 자주 실시된 시기는 성종 때부터 예종 때까지이고 그 이후는 폐지되었다. 복시는 시관(試官)과 결탁된 귀족의 악용을 막고, 왕권을 강화시킴으로써 권세가에게 타격을 주었다.
복시가 실시된 시기에는 문벌세력의 폐단이 있었다 하더라도 외척과 관계가 있었으나, 복시가 폐지된 인종 이후에는 과거를 통한 문벌귀족이 급격히 성장하였다.
무신집권기에는 과거를 악용해 형성된 문벌이 약화되었다. 그러나 과거를 지속하고 복시를 부활하지 않음으로써 무신집권 말기에는 다시 과거를 통한 고시관과 급제자의 유대가 강화되었다.
지공거와 동지공거를 좌주(座主)라 하고, 좌주가 실시한 과거에서 급제한 자를 문생(門生)이라 하였다. 좌주와 문생은 혈연으로 맺어진 부자에 비교될 만큼 집단의식을 가지고 있었다.
몽고 압제 아래에서 이들의 단결은 더욱 공고해졌고, 집단의식을 가지는 연회(宴會)와 동년회(同年會), 그리고 오서대(烏犀帶)와 같은 신물(信物)로써 유대를 공고히 하였다. 이러한 좌주·문생의 문벌을 자랑하던 권보(權溥)는 『계원록(桂苑錄)』을 지어서 이들의 명단을 수록하고, 집단의식을 남기고 있다.
좌주와 문생의 집단은 보수세력으로서 개혁정치에 제동역할도 하였다. 공민왕은 좌주인 이제현(李齊賢)을 몰아내고, 신돈(辛旽)을 등용하면서 과거를 통해서 형성된 귀족들의 집단의식을 뿌리 뽑으려 하였다.
공민왕은 전시를 실시하고, 고시관을 늘려 좌주와 문생의 유대를 일으키지 않는 제도적 장치를 실시하려고 하였다. 그러나 공민왕 이후에는 이러한 개혁방향이 환원되었고, 조선의 건국 직전에 집권한 개혁파들은 고시관을 6인으로 늘리고, 전시의 고시관도 2인으로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변천
고려 말의 과거제도의 개혁과 더불어 증가된 고시관은 조선 초에도 계승되었다. 대체로 고시관을 6, 7인으로 늘리고, 대독관(對讀官)·전시독권관(殿試讀卷官)을 2인으로 삼았다.
이와 같이 공민왕 때의 과거제도의 개혁은 조선건국자들에 의해 보완·강화됨으로써 조선시대의 지공거는 문생과의 관계가 희박해지게 되었다. 조선의 과거는 고시관제도에 있어서 고려시대보다 훨씬 객관적인 운영이 가능했고, 제도상 커다란 발전을 보였다.
고려시대의 지공거는 임시직이었으나 관직에 있는 자의 가장 명예스러운 직책이었으므로 문집에 사양표(謝讓表)가 많이 남아 있다. 이런 글에서 고려의 문벌사회와 결합된 과거의 측면을 읽을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허흥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