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윤관(尹寬)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충익부도사, 군자감판관 등을 역임한 학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윤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충익부도사, 군자감판관 등을 역임한 학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남원(南原). 자는 율옹(栗翁), 호는 삼휴자(三休子). 아버지는 지밀직사사(知密直司事) 윤취(尹就)이며, 조광조(趙光祖)의 문인이다. 기준(奇遵)·신잠(申潛)·안정(安珽) 등의 신진사류들과 교유하였으며, 학문으로 이름이 높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519년(중종 14) 기묘사화 때는 친상으로 화를 면하였으나 벼슬에 나가지 않고 두문불출하였다.
그 뒤 1522년 어머니를 봉양하기 위하여 음보로 소격서참봉(昭格署參奉)을 거쳐 평시서직장(平市署直長)이 되고, 이어 종부시주부(宗簿寺主簿)·아산현감을 거쳐 1541년 안동판관에 제수되었다. 1548년(명종 3) 충익부도사(忠翊府都事)·군자감판관(軍資監判官)을 지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용덕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