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래소리

목차
국악
작품
그물에 담긴 고기를 퍼내면서 부르는 어업요(漁業謠).
목차
정의
그물에 담긴 고기를 퍼내면서 부르는 어업요(漁業謠).
내용

고기잡이를 할 때 그물에 담긴 고기를 퍼내면서 부르는 소리이다. 노랫말의 처음은 다음과 같다.

어랑성 가래야

어랑성 가래야

이 가래가 뉘 가랜고

이 집 배의 가래로다

고기도 싣고 그물도 실어 보세……

한 사람이 앞소리를 메기면 “어랑성 가래야” 혹은 “오호 가래야”를 여러 사람이 받는다. 조금 빠른 9박장단에 편의상 서양음악의 계이름으로 표시한다면 미·라·시·도의 4음음계로 구성되어 있다.

「술비소리」·「놋소리」·「월래소리」·「썰소리」와 함께 거문도뱃노래에서 불려지고 있고, 좌수영어방(左水營漁坊)놀이의 둘째 마당 사리소리 중에서 그물이 다 당겨진 다음 고기를 풀어내리면서도 불려진다. 이 밖에도 여러 지역에서 발견되고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