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숙돌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의금부도사, 사헌부지평, 사간원사간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자양(子讓)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515년(중종 10)
본관
금천(衿川: 지금의 서울시 금천구)
주요 관직
의금부도사|사헌부지평|사간원사간
관련 사건
중종반정
정의
조선 전기에, 의금부도사, 사헌부지평, 사간원사간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금천(衿川). 자는 자양(子讓). 강양(姜揚)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강비웅(姜非熊)이고, 아버지는 강희(姜曦)이며, 어머니는 성복동(成福仝)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492년(성종 23) 식년문과에 장원급제한 뒤 사관(史官) · 의금부도사를 거쳐, 1496년(연산군 2)에 사헌부지평이 되어 공신들의 가자(加資: 품계나 직위를 올리는 제도)가 외람(畏濫)됨을 지적하는 등 언론활동을 전개하였다.

1504년 사간원사간으로 있을 때 사헌부와 함께 임금에게 간언하여 장 숙원(張淑媛)의 이웃집 철거하는 것을 반대하다 화를 당하여 재령으로 장류(杖流)되었다.

그 뒤 중종반정으로 풀려나, 1507년(중종 2) 광주목사(廣州牧使)로 서용(敍用)되었다가, 재직중에 백성들의 진휼(賑恤)을 소홀히 하고 백성들을 다스림에 근면하지 못하다는 경기관찰사의 장계에 따라 한때 파직당하였으나, 승문원판교(承文院判校)로 재서용되었다.

1514년에는 좌의정 정광필(鄭光弼)에 의해 추천되어 청백리로 녹선(錄選)되었으며, 그 포상으로 가자되어 당상관에 올라 행호군(行護軍)으로 재직중 죽었다.

성품이 본래 청렴하여 집이 몹시 가난하였으며, 죽은 뒤 염장(殮葬)할 용구조차 갖추지 못하였다. 글씨를 잘 써서 당대에 명필로 그 이름이 높았다.

참고문헌

『성종실록(成宗實錄)』
『연산군일기(燕山君日記)』
『중종실록(中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