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평동 유적 ( )

목차
선사문화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석기시대 신석기의 토기류와 초기 철기시대의 구덩식돌덧널무덤. 수혈식석곽묘.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석기시대 신석기의 토기류와 초기 철기시대의 구덩식돌덧널무덤. 수혈식석곽묘.
내용

경주 남산의 동사면에 있으며, 한경(漢鏡)이 출토된 경주 조양동유적과는 평야를 가운데 두고 마주하고 있다. 1900년대 초 구덩식돌덧널[竪穴式石槨]에서 동검 1점과 칼자루끝장식[劍把頭飾]이 함께 출토되었다.

동검은 등날이 밑둥까지 나 있으며, 슴베[莖部]의 단면은 타원형으로 되어 있다. 길이 28.7㎝, 너비 3㎝이다. 칼자루끝장식은 돌로 만든 것으로서 결뉴형(結紐形 : 二重十字形)이다. 또한, 이 유적일대에서는 신석기시대의 빗살무늬토기[櫛文土器], 청동기시대의 구멍무늬토기[孔列土器], 원삼국시대의 와질토기(瓦質土器) 등이 발견되었다.

빗살무늬토기는 주로 해안지방에 분포되어 있는 것으로, 경주와 같은 내륙지방에서 출토된 예는 드문 편이다. 문양 및 시문기법이 부산 동삼동패총에서 출토된 태선어골문(太線魚骨文)과 비슷하므로 남해안 계통으로 보인다. 그러므로 이 유적은 신석기시대 중기 이후부터 와질토기시대에 이르는 장기간의 유적으로 볼 수 있다.

참고문헌

『朝鮮古文化綜鑑』1(梅原末治·藤田亮策, 養德社, 1947)
집필자
최종규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