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흥읍성 ()

목차
건축
유적
북한 함경북도 경흥군 경흥면에 있는 조선시대 석축 성곽. 읍성.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북한 함경북도 경흥군 경흥면에 있는 조선시대 석축 성곽. 읍성.
내용

세종 때 두만강유역까지 영토를 개척할 당시에 쌓은 것을 그 뒤 새로 축조하였다. 이른바 육진(六鎭)의 하나로서, 석축의 성벽은 둘레가 3,240척이었고, 성 안에 우물 2개가 있었다.

본래 흙으로 쌓았던 성벽이 석축으로 바뀌고, 또 퇴축(退築 : 성을 더 넓혀 쌓는 것)하여 조선 후기에는 둘레가 5000척에 이르렀고, 높이가 9척이나 되었다.

또한 샘이 5개, 곡성(曲城 : 성벽 바깥으로 둥글게 튀어나온 부분)이 5개, 여장(女墻 : 성 위에 낮게 쌓은 담)이 217개, 옹성(甕城 : 성문의 앞을 가리어 적으로부터 방어하는 작은 성)이 3개, 포루(砲樓)가 6개 있었다. 시가지가 발전하면서 허물어져 현재는 터만 남았다.

참고문헌

『세종실록지리지』
『신증동국여지승람』
『여지도서』
『대동지지』
『북관기(北關記)』
『북로기략(北路紀略)』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