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석주관성 ( )

목차
관련 정보
구례 석주산성
구례 석주산성
건축
유적
문화재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에 있는 고려후기 진성으로 초축된 성곽. 산성.
정의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에 있는 고려후기 진성으로 초축된 성곽. 산성.
개설

석주관성의 자리는 원래 고려시대에 적의 공격을 차단하기 위해 설치한 진이었는데, 임진왜란 때에 곽영이 호남지역의 왜적을 막기 위해 그 진 위에 석주관성을 축조하였다. 이것은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송정리에 위치한 요충지로, 1993년 11월 10일에 사적으로 지정되었고, 구례군청에서 관리해오고 있다.

내용

석축산성인 석주관성(石柱關城)은 섬진강을 사이에 둔 요새지에 해당되며 경상남도 하동으로 통하는 길목을 차단하기 위한 방어시설이다. 이곳은 삼국시대에 백제와 신라의 경계지역이었고, 고려 말기에는 왜구(倭寇)의 침입을 막기 위하여 이곳에 성벽을 쌓고 진(鎭)을 설치하였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 때 전라도 방어사 곽영(郭嶸)이 남원에 진을 베풀고 11월에 이곳에 성을 쌓았다. 이곳은 영남에서 호남으로 통하는 요새지로, 팔량치(八良峙)와 함께 축성되었고, 이때 구례현감 이원춘(李元春)이 지켰다. 1593년(선조 26)에는 왜군이 진주성을 함락한 후, 하동을 지나 남원으로 가기 위해 이곳을 공격하기도 했다.

1597년(선조 30) 정유재란 때에는 왕득인(王得仁)이 의병을 거느리고 지키다가 이곳에서 장렬히 순절하였다. 이어 11월에는 왕득인의 아들 왕의성(王義成)과 이 지방 출신의 선비들인 이정익(李廷翼)·한호성(韓好誠)·양응록(梁應祿)·조정철(趙貞喆)·오종(吳琮) 등이 의병을 모아서 이곳을 지켰다. 특히 이들은 인근 화엄사의 승병 153명과 함께 양식 지원을 받아 왜군과 치열하게 싸웠다. 그러나 왕의성을 제외한 여러 의사들이 이때 순절(殉節)하였다. 이곳에서 싸운 의병장들을 ‘석주관칠의사(石柱關七義士)’라 하며, 1804년(순조 4) 성터 옆에 사당을 세웠다.

성벽은 지리산의 남쪽 줄기인 왕시루봉의 남방 칠봉산(七峰山)의 남향 능선을 이용하여 섬진강변까지 내외협축(內外夾築 : 중간에 흙이나 돌을 쌓고 안팎에서 돌 등을 쌓은 것)의 석축성벽과 토루(土壘)를 만든 길이 710m가 남아 있다. 돌로 쌓은 성벽은 너비 1.6∼0.8m, 높이 1∼1.6m의 규모로 7.9m 간격의 윗면 수평을 이루도록 축성되었다. 성벽은 단면이 사다리꼴을 이루며 두 곳에 망대터가 있다.

의의와 평가

호남지역에 유일하게 남아 있는 관문으로서, 성벽은 엉근 막돌허튼층쌓기로 쌓았는데, 이러한 성벽은 우리 나라에서 매우 보기 드문 축조방법이다. 또한 능선 정상을 따라 암반을 이용한 축성기법 역시 축성법의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난중잡록(亂中雜錄)』
『봉성지(鳳城誌)』
『구례석주관칠의사』(전라남도·구례군·목포대학박물관, 1990)
문화재청(www.cha.go.kr)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