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선 ()

목차
불교
인물
조선 후기에, 대흥사 주지로 『양악문집』을 저술한 승려.
이칭
양악(羊岳)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837년(헌종 3)
출생지
전라남도 담양
주요 저서
양악문집(羊岳文集)
주요 관직
대흥사 주지
목차
정의
조선 후기에, 대흥사 주지로 『양악문집』을 저술한 승려.
내용

학승(學僧). 속성은 오씨(吳氏). 호는 양악(羊岳). 전라남도 담양 출신. 백양사(白羊寺)로 입산하여 설파(雪坡)와 운담(雲潭)으로부터 내외경전(內外經典)을 배워 교학을 성취하였고, 뒤에 호남의 대강백인 연담(蓮潭)에게 입실(入室)하여 법통을 이었다.

연담은 『비망기(備忘記)』 5권을 저술하여, 2부를 써서 한 부는 강당에 비치하고 한 부는 그에게 주었는데, 그것을 대본으로 하여 불법을 강론하였으며, 『고문사기(古文私記)』 1권을 저술하여 학인들의 공부를 도왔다.

조정에서는 해남표충사수호 겸 팔도승풍규정 선교양종 화엄강주 대각등계보제존자 도총섭(海南表忠祠守護兼八道僧風糾正禪敎兩宗華嚴講主大覺登階普濟尊者都摠攝)으로 임명하여 표충사가 있는 대흥사의 주지로 삼았다. 그때 송광사 형암(荊庵)이 함께 머물러 있었는데, 모두 도력이 높아서 사람들이 ‘우도양악 · 좌도형암’이라고 하였다.

제자로는 순문(詢文) · 치성(致成) · 신영(愼英) · 의준(儀俊) · 익진(翼振) 등 수십명이 있으며, 저서로는 『양악문집』 2권이 있다.

참고문헌

『동사열전(東師列傳)』(각안)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