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니

목차
관련 정보
고니류 중 고니
고니류 중 고니
동물
생물
문화재
오리과 고니속에 속하는 철새.
이칭
이칭
백조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고니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천연기념물(1968년 05월 31일 지정)
소재지
전국일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오리과 고니속에 속하는 철새.
내용

백조(白鳥)라고도 한다. 학명은 Cygnus columbianus (Ord, 1815) 이다. 고니는 큰고니보다 작지만 매우 흡사하다. 온몸이 백색이고 얼굴에서 목까지는 등갈색이다. 부리의 앞 전반은 흑색이고 기부쪽은 황색이다. 황색 부분의 선단은 둥글다. 부리 끝의 흑색부가 부리의 전면 중앙을 지나 부리 기부에까지 도달한 것도 있다. 큰고니와 같이 겨울새로 도래하여 주로 소택지·하천·해만·호소 등지에서 월동한다.

낙동강 하구에는 1,000∼1,500마리 내외의 큰고니와 고니 집단이 월동하고, 주남저수지에는 500∼800마리, 진도의 해안에는 500∼600마리, 둔전저수지에는 200마리 정도가 월동한다.

동해안의 크고 작은 석호(潟湖 : 바다의 일부가 外海와 분리되어 생긴 湖沼)에는 혹고니 150마리, 큰고니와 고니 100마리 정도가 월동한다.

이 밖에도 중부 이남의 하천·호수·저수지 등지에서 2, 3마리에서 10∼20마리 정도가 월동하기도 한다. 산란기는 6월경이며 한 배의 산란수는 3∼5개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니·큰고니·혹고니를 백조라는 명칭으로 묶어서 1968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였다.

참고문헌

『물명고(物名考)』
『지봉유설(芝峰類說)』
『동의보감(東醫寶鑑)』
『문화재대관』-천연기념물편 Ⅱ-(문화재관리국, 1993)
『한국의 천연기념물』-조류편- (원병오, 문화재관리국, 1975)
관련 미디어 (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