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보준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전기에, 이자겸 일파를 제거하려다 실패한 관리.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126년(인종 4)
관련 사건
이자겸일파 제거 거사
목차
정의
고려 전기에, 이자겸 일파를 제거하려다 실패한 관리.
생애 및 활동사항

인종 때 이자겸(李資謙)이 척준경(拓俊京)과 더불어 정권을 마음대로 하여 동지추밀원사(同知樞密院事) 지녹연(智祿延)이 상장군 오탁(吳卓)과 고보준의 형 대장군 고석(高碩)과 함께 이자겸일파를 제거하려다가 실패하였다.

오탁과 고석이 죽임을 당하자 오탁의 아들 오자승(吳子升)과 북산(北山)에 숨었다. 이자겸이 박영(朴永)을 시켜 잡아 오도록 하였는데, 이들은 높은 바위에 올라가 박영 등을 꾸짖어 말하기를 “이자겸과 척준경이 권세를 마음대로 하여 장차 사직(社稷)을 전복하려 하는데 너희들은 간사하게 아첨하여 이를 섬기니 노예만도 못하다. 우리들이 의거를 일으켜 백성에게 사죄하려다 이루지 못함은 운명이라 하겠으나, 의사(義士)가 어찌 너희같이 용렬한 놈들 손에 죽겠느냐?”라고 외치고 바위에서 떨어져 죽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