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산정 ()

목차
관련 정보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에 있는 조선전기 문신 금난수가 건립한 누정. 정자 · 조경건축물.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에 있는 조선전기 문신 금난수가 건립한 누정. 정자 · 조경건축물.
내용

1992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고산정은 정유재란시 안동 수성장으로 활약하여 좌승지(左承旨)에 증직(增職)된 바 있는 성성재(惺惺齋)금난수(琴蘭秀)의 정자이다.

고산정은 안동팔경(安東八景)의 하나인 가송협(佳松峽)의 단애(斷崖) 아래에 자리잡고 있는데, 정자의 주위에는 외병산(外屛山)과 내병산(內屛山)이 병풍처럼 둘러 있고 낙동강의 상류인 가송협의 건너에는 송림과 함께 독산(獨山)이 솟아 있어 절경을 이루고 있다.

고산정은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의 홑처마 팔작지붕 건물로, 자연석으로 축대를 높게 쌓아 대지를 조성한 후, 얕은 기단위에 자연석 덤벙주초를 놓고 기둥을 세웠는데, 기둥은 원주를 사용하였다. 주두(柱頭)의 상부에는 보아지를 끼웠으나 외부에는 초각(草刻)을 하지 않고 내부에만 초각을 하였다.

가구(架構)는 5량가(五樑架)인데 종량(宗樑) 위에는 키 큰 동자주(童子柱)를 세워 여기에 소로[小累]를 끼워 장여[長舌]와 창방[昌枋 : 대청 위의 장여 밑에 단 도리]을 받게 하였으며, 좌측 마루상부에는 우물반자를 설치하였고 귀에는 선자연(扇子椽 : 부채살같이 댄 서까래)을 걸었다.

평면은 가운데 칸의 우물마루를 중심으로 좌 · 우에 온돌방을 꾸몄는데 좌측방은 통으로 틔워 한 칸으로 하였으나 좌측방은 뒤쪽의 1칸 만을 온돌방으로 꾸며 마루는 ㄱ자형으로 이루어지게 되었다. 전면과 양측면에는 계자각 난간(鷄子脚 欄干)을 둘렀는데 정자로의 출입은 난간의 양측 끝에서만 하게 하였다.

참고문헌

『경상북도문화재지정조사보고서(慶尙北道文化財指定調査報告書)』(경상북도, 1996)
국가유산청(www.cha.go.kr)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