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근 ()

근대사
인물
개항기 때, 만민공동회와 독립협회에서 활동하며 정부에게 개혁을 요구하는 개혁개방운동을 전개한 관리 · 독립운동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관련 사건
만민공동회
목차
정의
개항기 때, 만민공동회와 독립협회에서 활동하며 정부에게 개혁을 요구하는 개혁개방운동을 전개한 관리 · 독립운동가.
생애 및 활동사항

1893년 8월 경상좌도병마절도사, 1898년 7월 중추원의관 등을 역임하였다. 1898년 보부상 단체인 황국협회(皇國協會)에 참여하여 부회장을 지냈으나, 황국협회가 수구파(守舊派)의 폭력단체로 전락하자, 이를 탈퇴하고 독립협회·만민공동회에 가담하여, 근대개화 개혁운동을 전개하였다.

여러 차례에 걸쳐 독립협회의 총대위원(總代委員)으로 선출되었으며, 1898년 11월 만민공동회에서 회장으로 추대되었다. 또한, 이무렵 독립협회에서 선거한 중추원의관 17명 중의 한 사람으로 뽑히기도 하였으며, 독립협회 부회장을 맡는 등 독립협회 중심 인물로 활약했다.

1898년 11월부터 12월에 걸쳐 개최된 만민공동회를 대표하여 5흉을 재판에 회부할 것, 대신을 가려 쓸 것, 헌의6조(獻議六條)를 시행할 것 등을 요구하는 상소를 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독립협회와 만민공동회의 민권운동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1898년 12월 고종과 수구파 대신들은 만민공동회의 금지를 명하는 조칙과 함께 시위대(侍衛隊)와 보부상을 동원하여 만민공동회와 독립협회에 대하여 기습적인 탄압을 가하였다. 이렇게 되자 일본인 집에 피신하면서 만민공동회의 활로를 모색하였다.

1899년 1월 만민공동회 대표 자격으로 독립협회 대표인 윤치호(尹致昊)와 함께 사후대책을 협의하는 한편, 어려운 처지에 있던 만민공동회의 재정 문제 해결에 힘을 쏟았다.

5월 최정덕(崔廷德)·현제창(玄濟昶)·윤병길(尹炳吉) 등과 함께 만민공동회와 독립협회를 다시 설립하려는 운동을 전개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1903년 12월 윤효정(尹孝定)과 협력하여, 명성황후 살해에 가담하였다가 아관파천으로 일본에 망명 중이던 우범선(禹範善)을 처단하였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대한계년사(大韓季年史)』
『독립협회연구』(신용하, 일주각, 1976)
「독립협회연역략」(독립협회, 『창작과 비평』, 1970년 봄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