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진흑원단 ()

목차
의약학
개념
태음인의 허약한 증세를 치료하는 데 사용하는 처방.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태음인의 허약한 증세를 치료하는 데 사용하는 처방.
내용

1894년(고종 31) 이제마(李濟馬)가 저술한 『동의수세보원(東醫壽世保元)』에서 처음 사용하였다.

이 처방은 위역림(危亦林)의 『득효방(得効方)』에 있는 흑원단(黑元丹)과 공진단(拱辰丹)에서 당귀·산수유를 빼고 합방(合方)한 것으로, 위역림은 혈이 부족한 데는 흑원단을 쓰고, 타고난 체질이 허약하여 진기(眞氣)가 부족한 경우 공진단을 쓰도록 하였다. 이제마가 두 처방을 합하여 만든 것은 진기가 허약하여 음혈이 부족한 증세를 치료하기 위한 처방임을 알 수 있다.

처방의 구성은 녹용 150∼225g, 산약(山藥)·천문동(天門冬) 각 150g, 제조(蠐螬) 37.5∼75g, 사향(麝香) 18.75g으로 되어 있다. 복용방법은 이 약물들을 용량에 맞추어 곱게 가루를 만들어 다시 오매(烏梅)를 삶아 살을 발라내어 고(膏)를 만든다. 약가루와 반죽하여 환(丸)을 오자대(梧子大) 크기로 만들어 한번에 50∼70개씩 따뜻한 물이나 소주에 복용한다.

허열(虛熱)로 인하여 진양(眞陽)이 약화되고 음혈(陰血)이 모갈(耗竭)되어 생명이 위험한 상태를 치료하기 위한 것이므로, 첨정보수(添精補髓)하고 난신조양(暖腎助陽)하는 효능이 있어 생명력을 길러 주는 작용을 가진 녹용으로 군약(君藥)을 삼았다.

그리고 산약과 천문동을 신약(臣藥)으로 하여 비(脾)·폐(肺)·신(腎) 3장(臟)의 허열을 물리치면서 자음윤조(滋陰潤燥: 몸을 자양하여 마른 것을 녹여줌)하도록 하여 군약을 도와 진양을 보하도록 하였다. 아울러 토화작용(土化作用)을 돕는 제조와 경락(經絡)을 열어주고 제규(諸竅)를 통하도록 하는 작용을 가진 사향을 첨가한다.

이 처방은 이증(裡症)으로 열이 많은 사람에게 복용하는 것이 좋은데, 열은 실열(實熱)이 아닌 허열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

참고문헌

『동의수세보원(東醫壽世保元)』
『사상의학원론(四象醫學原論)』(홍순용·이을호, 행림출판사, 1983)
『동의수세보원주석(東醫壽世保元註釋)』(한동석, 성리회출판사, 196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