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향정기산 ()

목차
관련 정보
의약학
개념
복통을 치료하는 데 사용하는 처방.
목차
정의
복통을 치료하는 데 사용하는 처방.
내용

1894년 이제마(李濟馬)가 지은 『동의수세보원(東醫壽世保元)』에서는 소음인(少陰人)의 이한병(裡寒病: 내장 장기들에 생긴 한증) 중 태음복통증(太陰腹痛症)의 가벼운 증세 등에 사용하였다.

이는 『화제국방(和劑局方)』의 곽향정기산에서 주1 · 백지(白芷) · 주2 · 복령(茯苓)을 빼고, 창출(蒼朮) · 주3 · 계피 · 주4 · 주5을 첨가한 것이다.

처방은 곽향 5.625g, 소엽(蘇葉) 3.75g, 백출(白朮) · 창출 · 반하(半夏) · 주6 · 청피 · 주7 · 계피 · 건강 · 익지인 · 주8 각 1.875g, 생강 3쪽, 대추 2개로 되어

적응증주9으로는 태양증(太陽症)의 대장파한(大腸怕寒), 양명증(陽明症)의 표부(表部)의 사기(邪氣)가 없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태음증의 이질(痢疾)이 있을 때, 부인의 주10 · 비기(痞氣) · 주11 등이다.

한편, 『화제국방』의 곽향정기산은 곽향 5.625g, 소엽 3.75g, 백지 · 대복피 · 백복령 · 후박 · 백출 · 진피 · 반하 · 길경 · 구감초 각 1.875g, 생강 3쪽, 대추 2개로 되어 있다.

적응증은 상한병(傷寒病)에 표리(表裡)를 분별하기 어려울 경우, 주12 · 주13 · 종습(腫濕) · 주14 · 대변체설 등이 해당된다.

이 종래의 처방은 인체가 외적인 사기를 받아서 소화불량을 일으키며, 오한이나 주15로 나는 두통 · 주16 등을 치료하기 위해서였다.

따라서, 소엽이 폐를 도와 주17를 내리며, 주18을 조절하여 통증을 멈추게 하는 작용, 백지의 주19을 없애고 해열하는 작용, 진피의 기운을 고루어 주20를 없애는 작용, 대복피의 가슴을 시원하게 하고 주21을 도우면서 울기를 내리는 작용, 후박의 위장을 조절하여 소화를 돕는 작용, 길경의 기혈을 통하게 하는 작용 등을 이용, 사기를 제거하고 주22의 기능을 조절하여 병세를 바로잡도록 한 것이다.

이제마가 이 처방에서 길경 · 백지 · 복령 · 후박을 빼고 창출 · 청피 · 계피 · 건강 · 익지인을 첨가한 것은 소음인의 체질적 특징을 감안하여 치료효과를 높이기 위한 것이다. 즉, 소양인은 이수(利水)를 필요로 하지만 소음인은 이를 삼가하므로 복령을 빼고 하행하는 청피와 설(泄)하면서도 기(氣)를 상하지 않고 수렴(收斂)하면서도 체(滯)하지 않는 익지인을 가하여 복령의 소변을 잘 통하게 하여 기운을 트는 작용과 바꾸어놓은 것이다.

청피가 있어서 막힌 기운을 터서 내리므로 후박을 제한 것이며, 길경과 백지는 주23의 풍한을 치료하는 약물이므로 위장을 위주로 할 경우에는 불필요하므로 뺀 것이다. 학자에 따라서는 후박을 빼고 익지인을 첨가한 것이 불필요하다고 보는 견해도 있으나 이제마가 소음인의 체질적인 특성을 감안하여 치료효과를 높이고자 한 처방의 취지는 높이 평가할 만하다.

이 처방에 목향(木香)과 남성(南星)을 첨가하면 성향정기산(星香正氣散)으로, 이는 소음인의 주24 · 중기(中氣) · 주25 · 주26 등을 치료하며, 또 부인의 포의불하의 증세를 치료할 때에는 진피를 5배 증량하여 쓴다.

참고문헌

『동의수세보원』(신일문화사, 1964)
『增補東醫四象新編』(元持常, 綜合醫苑社, 1974)
『東醫處方大典』(廉泰煥, 杏林書院, 1975)
주석
주1

초롱꽃과의 여러해살이풀. 높이는 40~100cm이며, 잎은 어긋나고 타원형이다. 뿌리는 통통하고 줄기는 한 대 또는 여러 대가 뭉쳐난다. 7~8월에 흰색이나 하늘색 꽃이 피고 열매는 삭과(蒴果)이다. 뿌리는 식용하거나 거담이나 진해의 약재로 쓴다. 산이나 들에 저절로 나는데 재배하기도 한다. 한국,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우리말샘

주2

후박나무의 껍질. 위한(胃寒), 곽란(霍亂), 구토, 설사 따위의 치료에 약으로 쓴다.    우리말샘

주3

말린 청귤의 껍질을 한방에서 이르는 말. 기를 잘 통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간기(肝氣)가 몰려 옆구리가 결리면서 아픈 데, 학질, 적취(積聚) 따위에 쓴다.    우리말샘

주4

말린 생강을 한방에서 이르는 말. 위랭(胃冷), 구토, 설사의 치료에 쓴다.    우리말샘

주5

말린 익지의 열매. 지라와 콩팥을 보하는 약으로, 배가 차갑고 구토ㆍ설사가 있는 경우나 유정(遺精), 빈뇨(頻尿) 증상에 쓰인다.    우리말샘

주6

빈랑나무의 익은 과피를 말린 것. 곽란(霍亂), 가슴앓이, 중서(中暑), 입덧, 부증(浮症) 따위에 쓴다.    우리말샘

주7

불에 구워 약재의 성질을 약하게 하고 약간 변화시킨 감초를 이르는 말.    우리말샘

주8

말린 귤의 껍질을 한방에서 이르는 말. 오래 묵을수록 약효가 좋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위(胃)를 보호하여 소화를 돕고, 담(痰)을 삭이는 데 쓴다.    우리말샘

주9

어떠한 약제나 수술 따위에 의하여 치료 효과가 기대되는 병이나 증상.    우리말샘

주10

아이를 낳은 뒤에 비교적 오랜 시간이 지나도 태반이 나오지 아니함.    우리말샘

주11

먹은 음식물이 체하여 일어나는 설사.    우리말샘

주12

주로 바이러스로 말미암아 걸리는 호흡 계통의 병. 보통 코가 막히고 열이 나며 머리가 아프다.    우리말샘

주13

더위 먹은 뒤에 풍사(風邪)를 받아서 생기는 병. 경풍처럼 까무러치며 경련이 일어난다.    우리말샘

주14

감기가 들어 숨이 차고 호흡이 곤란한 병.    우리말샘

주15

병으로 인하여 오르는 몸의 열.    우리말샘

주16

위로는 토하고 아래로는 설사하면서 배가 질리고 아픈 병.    우리말샘

주17

답답하고 우울한 기분.    우리말샘

주18

피의 분량.    우리말샘

주19

풍사(風邪)와 습사(濕邪)가 겹친 것. 또는 이로 인하여 생긴 병증. 뼈마디가 쑤시고 켕기며 굽혔다 폈다 하기가 어렵다.    우리말샘

주20

먹은 것이 잘 삭지 아니하여 생기는 가벼운 체증.    우리말샘

주21

척추동물의 림프 계통 기관. 위(胃)의 왼쪽이나 뒤쪽에 있으며, 오래된 적혈구나 혈소판을 파괴하거나 림프구를 만들어 내는 작용을 한다.    우리말샘

주22

지라와 위를 통틀어 이르는 말.    우리말샘

주23

대장에 속하고 폐에 이어지는 경맥.    우리말샘

주24

뇌혈관의 장애로 갑자기 정신을 잃고 넘어져서 구안괘사, 반신불수, 언어 장애 따위의 후유증을 남기는 병.    우리말샘

주25

원기가 허약한 데다가 추운 기운을 받아서 생긴 담이 기혈의 순환을 막아서 생기는 병증. 팔다리가 싸늘해지며 맥박이 약해지고 마비, 현기증을 일으킨다.    우리말샘

주26

음식을 너무 많이 먹거나 독이 있는 음식을 먹었을 때에 위기(胃氣)가 위로 치솟아 갑자기 손발이 차지고 졸도하여 말을 못 하는 병.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