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부자이중탕 ()

목차
관련 정보
의약학
개념
소음인 체질을 가진 사람이 물과 같은 설사를 할 때 사용하는 처방.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소음인 체질을 가진 사람이 물과 같은 설사를 할 때 사용하는 처방.
내용

1894년 이제마(李濟馬)가 지은 『동의수세보원(東醫壽世保元)』의 소음인위수한이이한병론(少陰人胃受寒裡裏寒病論)에 수록되어 있다.

소음인은 비위(脾胃)의 기운이 부족한 체질적 특성을 지니고 있으므로, 이음(裏陰)이 제대로 내리지 못하여 한증(寒症) 곧 이한병(裏寒病)이 생기기 쉽다. 위수한이한병의 주요 병증은 태음복통증(太陰腹痛症)과 소음하리증(小陰下利症)으로 크게 나뉜다.

태음증은 복통과 설사가 있으면서 목마름[口渴] 증세가 없고 식욕은 정상인 증후군을 말하며, 소음증은 복통과 설사, 목마름이 있으면서 식욕부진도 같이 나타나는 증후군을 말한다.

태음증은 대개 위(胃)를 덥게 하고 음(陰)을 내리게[溫胃理而降陰] 하는 치료를 하고, 소음증은 비장(脾臟)을 도와 음을 내리도록[健脾而降陰] 치료를 한다. 결국 둘 다 이음을 내리도록 하는 것이 주된 치료이다.

음증 하리청수(下利淸水) 증세를 치료하는 대표적 처방이다. 처방은 인삼 11.25g, 백출(白朮) · 건강포(乾薑炮) · 관계 각 7.5g, 백작약 · 진피(陳皮) · 감초구(甘草灸) · 부자포(附子炮) 각 3.75g으로 되어 있다.

적응증은 소음인의 중풍변폐(中風便閉) · 중부(中腑) · 중장(中臟: 풍이 장에 침범한 것) · 소음병 · 오심(惡心) · 해수(咳嗽) 등이 있다. 이 처방은 이중탕(理中湯)에 관계 · 부자 · 진피 · 작약을 가미한 것이다.

이중탕은 비(脾)와 폐의 기운을 도우면서 탁한 한기(寒氣)를 없애는 약인데, 여기에 간(肝)과 신(腎)의 혈분(血分)에 들어가 냉(冷: 沈寒凅冷)을 물리치는 육계(肉桂)와 12경락(十二經絡)을 통하게 하고 음과 양을 도우며[補陰補陽], 나쁜 기운과 냉을 물리치는[逐邪去冷] 부자를 첨가하여 이중탕의 약효를 증가시킨 것이다.

아울러, 체증(滯症)을 내리고 기운을 순조롭게[通滯順氣] 하는 백작약과 진피를 더하여 건강(乾薑) · 육계 · 부자의 작용을 돕도록 하였다.

관계부자이중탕은 ‘인삼부자관계탕’이라고도 하며, 이 처방에서 부자를 빼고 인삼 18.75g을 더하면 독삼관계이중탕(獨蔘官桂理中湯)이 된다.

그리고 여기에 곽향(藿香) · 사인(砂仁)을 첨가하면 계부곽진이중탕(桂附藿陳理中湯)이 되며, 다시 여기에 천궁(川芎) · 당귀 · 총백(葱白) · 소엽(蘇葉)을 더 첨가하면 궁귀총소이중탕(芎歸葱蘇理中湯)이 된다.

이들 처방은 태음음독병(太陰陰毒病) · 건곽란(乾藿亂) · 장궐(臟厥) · 음성양허(陰盛陽虛)와 태음증(太陰症) 및 소음증의 위중한 증세 등에 응용된다.

참고문헌

『동의수세보원(東醫壽世保元)』
『사상원론』(송일병,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1978)
『增補東醫四象新編』(元持常, 綜合醫苑社, 197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