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체산 ()

목차
의약학
개념
태음인 체질을 가진 사람이 중풍과 구급할 경우 토하도록 할 목적으로 사용하는 처방.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태음인 체질을 가진 사람이 중풍과 구급할 경우 토하도록 할 목적으로 사용하는 처방.
내용

과체(瓜蒂: 참외 꼭지) 한 가지 약물을 1∼2g 쓰는 것으로, 가루를 내어서 따뜻한 물로 복용하거나, 또는 3.75g의 젖[乳]으로 달여서 복용한다.

이제마(李濟馬)가 1894년 『동의수세보원(東醫壽世保元)』에서 “태음인은 갑자기 중풍에 걸리는 일이 있으니, 만약 가슴이 막힌 듯한 소리가 나면서 눈을 부릅뜨는 자는 마땅히 과체산을 써야 한다.”고 하였다.

태음인은 그 장국(臟局)이 간대폐소(肝大肺小)한 특성을 지니고 있으므로, 간의 열[肝火]이 매우 성(盛)해지면 폐금(肺金: 폐를 오행의 금에 소속시켜 부른 이름)보다 성하게 되므로, 가슴속[胞臆]에 조열(燥熱)이 생겨서 얼굴이 황적색을 띠면서 가슴이 답답해지는 증상을 느끼게 된다.

또, 폐음(肺陰)이 부복해져서 화기가 위로 올라 목증(目瞪: 눈을 부릅뜨는 증상)이 생긴다. 이러할 경우 당연히 열과 갈증을 푸는(淸熱解渴潤燥) 치료법을 써야 한다.

그런데 과체에는 열과 갈증을 풀고 토하게(淸熱潤燥涌吐) 하는 효능이 있으므로 이것을 쓰면 흉격(胸膈) 중의 적어(積瘀)를 토해내면서 열을 다스리므로, 조기(燥氣)가 윤택해지면서 중풍증이 스스로 진정되어 목증증이 없어지면서 병이 점차로 낫는다.

참고문헌

『동의수세보원(東醫壽世保元)』
『동의사상처방집』(염태환, 행림서원, 1974)
『동의수세보원주석』(한동석, 성리회출판사, 196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