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씨전 ()

곽씨전
곽씨전
고전산문
작품
작자 · 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작자 · 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구성 및 형식

1권 1책 혹은 3책. 국문필사본. 김동욱(金東旭) 소장본·박순호(朴順浩) 소장본(‘곽씨전단권’ 과 ‘곽씨젼이라’로 표기되어 있다.) 등 3종이 있다.

내용

이 작품은 민담에 근원을 둔 조선 말기의 열녀형 소설로, 조선시대의 혼인관에 입각한 남장여인의 기행담(奇行譚)이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죽마고우인 곽 진사와 김 진사는 딸과 아들을 각각 두었는데 이들을 혼인시키기로 정혼하였다. 이에 김 진사 아들인 김생이 곽 진사를 찾아가는데, 도중에 주막에서 불량한 주막주인과 다투다가 살인을 하고 관가로 잡혀간다.

김생이 이대로 죽으면 신부에게도 원망스러운 혼인이 될 것이니, 곽 진사 댁에 보낸 납채(納采)를 되찾은 뒤에 하옥할 것을 본관에게 부탁해서 허락을 얻는다. 포교와 함께 신부집에 가서 사정을 말하고 정혼이 이루어진 증거로 보낸 예물을 돌려줄 것을 부탁하였으나, 곽 소저가 반대하여 내어놓지 않는다. 할 수 없이 김생은 감옥으로 돌아와 죽을 날만 기다린다.

독수공방으로 세월을 보내던 곽 소저는 부모의 허락을 얻어 남장을 하고 좋은 말과 돈 3백 냥을 가지고 김생을 만나러 길을 떠난다. 먼저 곽 소저는 종자(從者)에게 서방님이 옥 밖으로 나오면 한적한 곳으로 도망시킬 것을 신신당부하였다.

그리고 옥사장(獄舍長)을 만나 자신은 김생의 친구인데 얼굴이나 보게 해달라고 간청했다. 곧 김생을 만난 곽 소저는 평생 같이 살자고 한 것은 어찌된 일이냐며 대성통곡을 한다. 남장을 한 곽 소저를 본 일이 없는 김생이 이상하게 생각할 때, 곽 소저는 그냥 가기 섭섭하다면서 옥졸과 옥사장에게 술을 내준다.

모두 술에 취해서 잠이 들자 자신이 곽 진사의 딸임을 밝히고, 김생에게 옷을 바꾸어 입고 도주할 것을 부탁한다. 그러나 김생은 자기가 죄인이니 벌을 받아야 한다면서 거절하였다. 곽 소저는 자신은 여자이니 훗날 명절마다 밥이나 한 그릇씩 떠놓으면 외로운 혼령은 면할 것이라며 간곡하게 다시 부탁한다.

김생은 깊이 생각한 뒤 어쩔 수 없이 울면서 옷을 바꾸어 입고 나와 대기중인 말을 타고 도주한다. 옥사장이 술에서 깨어보니 김생은 없고 김생의 친구라는 사람이 대신 있으므로, 옥사장은 본관에게 사실대로 보고한다. 문초(問招)하라는 본관의 명령이 떨어지고, 곽 소저는 전후 사정 이야기를 실토한다.

이에 본관은 크게 감동하여 천자에게 이 사실을 보고하였고, 천자는 조정의 모든 관리들과 함께 칭찬을 한 뒤 곽소저를 풀어주고 열녀문을 세우라는 명령을 내린다. 곽 진사와 김 진사는 다시 만나 기쁨을 나누고, 김생과 곽 소저는 부부의 예를 갖추어서 혼인하고 행복하게 지낸다. 뒷날 김생은 과거에 급제하여 현평원을 제수받고, 호의호식하며 대대로 행복하게 산다.

이 작품은 곽 소저가 김생의 정혼 예물을 돌려달라는 청을 단호히 거절하고, 김생의 옥고를 대신한다는 이야기이다. 이는 중국의 「목란종군(木蘭從軍)」에 버금갈 수 있는 희생정신을 표시한 것으로, 한국적 열녀형 설화의 대표형이 될 수 있다.

일단 사주(四柱)를 받은 다음에 신랑이 별안간 참혹하게 죽더라도, 이것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여 절개를 지키는 것이 우리나라 여인의 전형적인 결혼관이다.

이 소설에서 사람을 죽인 김생이 죄를 윤허 받고 사면을 받아, 곽 소저와 함께 부부로서 일생을 같이 한다는 것으로 짜여진 것은 이러한 사실에 대한 대사적(代謝的)인 형상으로 여겨진다. 박순호 소장본과 김동욱 소장본을 각각 오성사(旿成社)에서 1986년과 1987년에 영인하였다.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