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란재유고 ()

목차
관련 정보
관란재유고
관란재유고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고회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62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고회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62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8권 2책. 활자본. 1862년(철종 13) 후손 명린(命麟)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홍순목(洪淳穆)의 서문과 권말에 신석우(申錫愚)의 발문이 있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에 서(書) 41편, 권2에 서(序) 4편, 기 2편, 문(文) 3편, 권3에 행장 2편, 묘지 1편, 권4에 제문 16편, 권5∼8은 부록으로 가장(家狀)·행장 각 1편, 제문 8편, 묘지명·유사, 습유(拾遺)로 만시·변무소(辨誣疏)·서(序)·기 등이 수록되어 있다.

서(書)에는 송시열(宋時烈)에게 보낸 것이 7편 있는데, 상변례(喪變禮)와 이기설(理氣說)에 관하여 질문한 내용이다.

서(序)에는 「송홍범부임담양서(送洪範赴任潭陽序)」 등 송서(送序)가 많다. 1683년(숙종 9) 사은부사(謝恩副使)에 대하여 쓴 송서에서는 명나라의 멸망을 슬퍼하고 청나라의 발흥을 미워하는 내용의 존화양이사상(尊華壤夷思想)을 표현하고 있다.

습유 가운데 「변무소」는 1675년 스승인 송시열·송준길(宋浚吉)의 변무를 위하여 연명으로 올린 상소문이다. 예설(禮說)을 둘러싼 서인과 남인간의 당쟁의 역사를 연구하는 데 참고자료가 된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