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정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문신 · 학자, 신후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78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문신 · 학자, 신후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78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7권 3책. 활자본. 1778년(정조 2) 그의 외증손인 정범조(丁範祖)의 산정(刪定)을 거쳐 손자 사석(思奭)이 간행하였다. 권두에 자서(自敍)와 정범조의 서문이 있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6에 시 608수, 권7에 잡저 8편, 책제(策題)·발·문답·권연문(勸緣文)·첩(帖) 각 1편, 사(辭) 3편, 찬 1편, 잠 2편, 송 2편, 서(序) 2편, 기 3편, 제문 29편, 교서(敎書) 3편, 표전(表箋) 7편, 소차(疏箚) 14편, 갈명(碣銘) 8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비교적 다양한 형식의 글을 싣고 있는 것이 특색이다.

권두의 자서는 「규정시고자서(葵亭詩稿自敍)」라 하여 일찍이 자신이 쓴 시고에 붙였던 이름을 그대로 수록한 것이다. 시는 그가 충주에 은거하고 있을 때 지은 것이 대부분으로 대개 은일적인 기분을 표현한 것이 많다.

잡저는 초암수필(樵菴隨筆)이라 제(題)하고 설명에 이어 「병정론(兵政論)」·「전법문(錢法問)」·「호패설(號牌說)」·「방골설(放鶻說)」·「의비전(義婢傳)」·「관서양열협전(關西兩烈俠傳)」·「서황승일급난상구사(書黃承逸急難相救事)」 등을 수록하고 있다.

이 중 「전법문」은 주전(鑄錢)의 역사와 화폐로서의 효용에 관해 논술한 것이고, 「호패설」은 호패의 역사에 관해 언급한 부분이 있어 이 방면의 연구 자료가 된다. 그밖에 「의비전」·「관서양열협전」 등은 저자 자신이 직접 보고 들은 바를 기록하였다는 설명이 있어 더욱 관심을 끈다. 제문에는 기우문(祈雨文)이 13편이나 차지한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