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음찬 ()

고전시가
작품
고려시대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속악가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시대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속악가사.
구성 및 형식

『악학궤범』에는 오언한시(五言漢詩)에 현토(懸吐)한 형태로 수록되어 있으나,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권45에 따르면 이 노래가 「처용가」와 더불어 고려시대부터 전승되어왔다고 한다.

따라서, 원래 한문악장으로 지어진 찬불가요(讚佛歌謠)였던 것이 훈민정음이 창제되자 현토화되었음이 확실시된다.

내용

내용은 관세음보살을 한마음으로 칭명(稱名 : 입으로 부처명호를 부름.)하면 인간의 온갖 재앙이 없어진다는 것이다. 총 14행의 단련시(單聯詩) 형태로 여음이나 후렴구가 전혀 없어 속요계통의 속악가사와는 그 형식이 판이하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조선 초기 정도전(鄭道傳)의 「문덕곡(文德曲)」·「납씨가(納氏歌)」·「정동방곡(靖東方曲)」 등을 비롯한 한문악장을 만드는 데 모태 구실을 하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조선 초의 한문악장은 대부분 후렴구를 가지고 있어 차이를 보인다. 이 노래는 현토된 한찬(漢讚 : 불교를 찬송한 梵語로 된 시가를 한문으로 번역한 찬가)가요로는 얼마 남지 않은 자료 가운데 하나여서 이 방면의 찬불가요를 연구하는 데 귀중한 자료이다.

현존하는 『범음집(梵音集)』 중의 영산작법(靈山作法)에도 이 노래의 한찬이 전한다.

참고문헌

『악학궤범(樂學軌範)』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