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운암동 주거지 ( )

목차
관련 정보
광주 운암동 주거지 출토 토기편
광주 운암동 주거지 출토 토기편
선사문화
유적
광주광역시 북구에 있는 청동기시대 갈돌 · 민무늬토기조각 · 겹아가리토기 등이 출토된 집터. 움집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광주광역시 북구에 있는 청동기시대 갈돌 · 민무늬토기조각 · 겹아가리토기 등이 출토된 집터. 움집터.
내용

어린이대공원은 운암동·매곡동·용봉동의 경계지점으로, 이 일대는 영산강의 지류인 극락강주변을 따라 펼쳐진 낮은 구릉지대이다. 이 움집터는 어린이대공원부지 공사중에 발견되어, 1981년 향토문화개발협의회에 의해 간단한 조사가 이루어졌다.

그러나 정식 발굴조사가 이루어진 것이 아니어서 집자리의 규모나 내용은 확실히 파악되지 못하였다. 이미 파괴된 단애면에 노출된 흑갈색층의 집터 바닥의 길이는 약 14m에 달하는데, 그 아래는 부식된 화강암층이 나타나고 있다. 움의 깊이는 토량의 퇴적을 감안하여 적어도 60㎝ 이상을 파고 설치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집터에서는 갈판과 많은 양의 민무늬토기조각이 출토되었다.

갈판은 농경과 관련된 생활도구이고, 토기는 굵은 모래가 섞인 바탕흙으로 빚은 것으로 아가리는 바로 세워지고 두껍다. 반면, 가는 모래가 섞인 고운 흙으로 빚은 것은 안벽이 밖으로 바라져 잘 다듬어져 있고, 바깥벽에는 물손질한 것이 있으며 겹아가리도 섞여 있다.

밑바닥은 몸통에서 약간 좁아지면서 밑바닥에 이르러 갑자기 좁아진 것들이 대부분이고, 또 굽이 달려 있는 것들도 있다. 운암동주거지의 상한연대는 민무늬토기나 인근유적과 비교해볼 때 광주 신창동이나 담양 제월리보다는 연대가 앞서는 이른 시기이며, 광주 송암동집터와 같은 시기로 보이는 청동기시대 후기, 즉 서기전 3∼2세기경으로 추정되고 있다.

참고문헌

『전남어린이대공원지표조사보고서(全南어린이大公園地表調査報告書)』(이영문, 향토문화개발협의회, 1981)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