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 사창리 옹관묘 ( )

목차
선사문화
유적
전라남도 무안군 몽탄면에 있는 삼국시대 백제의 독무덤. 옹관묘.
목차
정의
전라남도 무안군 몽탄면에 있는 삼국시대 백제의 독무덤. 옹관묘.
내용

독무덤 주변은 개간되어 밭으로 경작되고 있었으나 봉토의 흔적은 도톰하게 남아 있었다. 1984년 2월국립광주박물관에서 실시한 수습조사 결과, 대형의 이음독무덤 3기와 구덩무덤 1기가 동일봉토 내에서 확인되었다.

이 무덤은 독무덤과 구덩무덤이라는 장법(葬法)이 서로 다른 매장유구의 공존 해 있는 것이 특이한 점으로 지적된다. 독무덤과 구덩무덤이 동일봉토 내에서 조사된 것은 백제시대 초기고분인 한강유역의 서울 가락동 제2호분과 영산강유역의 내동리 제7호분과 내동리 초분골고분이 있다.

사창리 독무덤의 유구는 거의 같은 수평면에 매장되었으며 머리방향은 모두 서쪽에 두었다. 독의 배치를 보면 큰 독은 서쪽에, 작은 독은 동쪽에 두고 진흙을 이용해 접속부를 밀폐시켰다. 이 독무덤은 먼저 봉토를 만들고 주검은 봉토 정상부 가까이에 매장하고 있다.

제1호 독무덤의 전체 길이는 310㎝로 파악된다. 큰 독의 규모는 입 지름 115㎝, 길이 193㎝이고, 작은 독은 입 지름 85㎝, 길이 140㎝이다. 출토유물은 대롱옥 1점이 내부에서 수습되었고, 별도로 매장문화재로 신고된 귀때단지·두귀단지·대롱옥이 있다.

제2호 독무덤은 제1호 독무덤과 같이 반파되어 큰 독은 바닥부분이 남아 있었으나 작은 독은 거의 남아 있지 않았다. 이음독의 전체 길이는 290㎝이다. 큰 독은 입 지름 107㎝, 길이 187㎝이다. 출토유물로는 작은 독 바닥쪽에 멍석문항아리 1점이 놓여 있었고, 주변에서 귀때단지와 토기단지가 출토되었다.

제3호 독무덤도 반쯤 파괴되었으나 전체 길이는 265㎝ 가량이다. 큰 독은 입 지름 104㎝, 길이 182㎝이다. 출토유물은 큰 독 옆에서 대롱옥 1점이 수습되었다.

제4호 구덩무덤은 황백색점토로 구덩이 벽을 다졌다. 규모는 길이 220㎝, 너비 52㎝, 깊이 37㎝이다. 나무관을 이용한 흔적은 없다. 유물은 구덩무덤 동쪽 마구리에 두귀단지 1점이 놓여 있었다.

이 밖에도 토지소유자가 이 유적에서 발견한 철제 집게형 공구를 비롯해 쇠망치·ㄱ자형공구·도끼숫돌 등 조(組)를 이루는 공구(工具)들이 주목된다.

참고문헌

「무안사창리 옹관묘」(서성훈·성낙준, 『영암만수리고분군 부록』, 국립광주박물관, 198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