괘씸한 서양 되놈 (괘씸한 되놈)

고전시가
작품
조선 후기에 신재효(申在孝)가 지은 가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신재효(申在孝)가 지은 가사.
구성 및 형식

원제목은 ‘○심한 西洋(서양) 되놈’이다. 병인양요(1866) 후에 신재효(申在孝)가 지은 짧은 가사로 신재효 판소리 필사 원본에 수록되어 있다. 같은 책의 단잡가(短雜歌)에도 제목이 없이 노래의 끝부분이 약간 다른 이본이 수록되어 있다. 형식은 4·4조의 4음보격으로 되어 있으며 분량은 4음보 1행으로 계산하여 5행 반으로 매우 짧다.

내용

먼저 서양 되놈이 무부무군(無父無君)한 천주학(天主學)을 자기 나라에서나 할 것이지 단군(檀君)과 기자(箕子)에서 비롯되어 충효 윤리를 밝히는 우리나라를 왜 엿보느냐고 노래하였다. 이어 서양이 군사를 일으켜 우리나라를 침범하였다가 방수성(防水城)에서 불에 타 죽고 정족산성(鼎足山城)에서 총에 맞아 죽고 겨우 살아남은 목숨들은 구명 도생을 위하여 급히 도망하였다는 줄거리이다.

의의와 평가

판소리를 개작하여 크게 중흥시킨 신재효가 당시의 예의지국으로 자처하며 쇄국청책으로 외적을 물리치던 기백과 정신을 노래한 것이다. 여기에서 충효의 윤리를 지키는 나라로서의 우리 나라에 대한 자부심이 엿보이고 서양을 되놈으로 여기는 천시관이 나타난다. 이 가사에서 당시 밀려오는 서구세력에 대한 저항의식을 살필 수 있다. 짧은 가사지마는 표현이 직설적이고 박력이 있어 씩씩한 기백이 잘 나타나 있다.

참고문헌

『한국문학통사』 4(조동일, 지식산업사, 1994)
『신재효(申在孝)판소리전집(全集)』(신재효 저, 이회문화사, 198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