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질 ()

목차
대종교
제도
대종교에서 교인들에게 주는 품계의 총칭.
목차
정의
대종교에서 교인들에게 주는 품계의 총칭.
내용

대종교 규범 제1장 홍범(弘範)에 따르면 사교(司敎), 정교(正敎), 상교(尙敎), 지교(知敎), 참교(參敎)의 다섯 품계로 규정되어 있다.

최하위인 참교는 입교한 지 6개월이 넘은 교인 중에 당무회의(堂務會議)에서 뽑아 도본사(道本司) 전무(典務)가 교정(敎幀:證書)을 준다. 지교는 참교가 된 지 1년이 넘은 교인으로서 교리에 숙달하고 봉사정신이 투철한 교인을 도무회의(道務會議)에서 뽑아 도본사 전무가 교정을 준다.

상교는 지교가 된 지 2년이 넘은 교인으로서 교리를 강술할 수 있고 봉사정신이 투철하여 공이 두드러진 교인을 교무회의에서 뽑아 총본사(總本司)의 총전교(總典敎:敎主)가 교정을 준다. 정교는 상교가 된 지 5년이 넘은 교인 중에서 공헌이 많은 이를 전교회의에서 뽑아 총전교가 교정을 주는데, 특히 대형(大兄)이라는 교호(敎號)가 주어진다.

사교는 전교가 된 지 5년이 넘은 교인으로서 덕망이 높고 교화활동에 공헌도가 큰 교인을 원로회의에서 뽑아 총전교가 교정을 주는데, 도형(道兄)이라는 교호가 주어진다. 사교 이상의 품계는 특히 교종(敎宗)이라고 하여 종사(宗師)와 대종사(大宗師)가 있다. 종사는 도(道)를 이루고 이치를 밝힌 이를 교문(敎門) 전체의 뜻으로 추대하며, 철형(嚞兄)이라는 교호로 불린다.

대종사는 성품을 트고 공적을 마친 이, 즉 성통공완(性通功完)을 이룩한 이에게 붙여진 최고의 존칭이며, 신형(神兄)이라는 교호로 불린다. 한편 포교활동을 하는 성직자로 선도사(宣道師)와 시교사(施敎師)가 있다.

대종교에서는 교인들끼리 서로 형제자매로 부르는데, 교인들은 단군성조의 한 자손이라는 혈연관념으로 뭉쳐 있기 때문이다.

참고문헌

『대종교규범(大倧敎規範)』(대종교총본사, 1983)
『대종교중광육십년사(大倧敎重光六十年史)』(대종교종경종사편수위원회, 197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