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마기 ()

목차
고대사
인물
삼국시대 때, 탐라국에서 일본으로 파견된 탐라국의 왕자.
이칭
이칭
구마예(久麻藝)
인물/전통 인물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삼국시대 때, 탐라국에서 일본으로 파견된 탐라국의 왕자.
내용

‘구마예(久麻藝)’라고도 한다. 669(문무왕 9)·674·676년에 각각 사신으로 일본에 파견되었다. 『일본서기(日本書紀)』에 따르면, 669년 3월에 “탐라에서 왕자 구마기를 보내어 공헌하였다.

18일에 탐라왕에게 오곡의 종자를 보냈다. 이날 왕자 구마기 등이 하직하고 돌아갔다.”고 하였다. 674년 윤6월에도 도라(都羅)·우마(宇麻) 등과 함께 일본에 도착하였다. 이때 대재부(大宰府)에 명하여 “왕이 막 즉위하였으므로 하등극사(賀騰極使) 이외의 사신은 맞아들이지 않고 있다.

또, 날씨도 춥고 물결이 험하니 오래 머물게 함은 도리어 그대들을 불편하게 하는 일이니 빨리 돌아가도록 하라.”고 하고, 국왕과 왕자 구마기 등에게 작위를 내렸는데 그 품계가 대을상(大乙上)이었다.

이에 다시 금수(錦繡)를 장식할 수 있도록 하여 백제의 좌평(佐平)과 같게 하였다. 676년 8월에도 그 일행이 쓰쿠시(筑紫)에 정박하였다고 한다. 이와 관련하여 676년 9월에 탐라왕 고여(姑如)가 나니와(難波)에 도착하였다는 기사가 있고, 677년 2월에도 탐라객에게 배 한척을 주었다고 한다.

이처럼 7세기 중엽에 이루어진 이러한 외교활동은 원래 백제에 예속되어 있던 탐라가 백제 멸망과 관련하여 새로운 정세에 대처하려는 과정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일본서기(日本書紀)』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