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음 ()

목차
국악
개념
악기의 소리를 의성화하여 입으로 부를 수 있도록 기록한 부호.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악기의 소리를 의성화하여 입으로 부를 수 있도록 기록한 부호.
개설

한국 전통음악의 기악연주에서 악기소리를 실제의 소리에 가깝도록 의성화하여 입으로 소리내어 부를 수 있게 문자로 기록한 독보법(讀譜法)이다. 소리의 음명이나 계명이 아니고, 다만 각 악기에서 나는 소리를 의음(擬音: 흉내내어 인공적으로 만드는 소리)에 의해서 저마다의 주법이나 수법(手法), 취법(吹法) 등 모든 연주에 관한 것을 표현하기 위한 하나의 약속으로, 시대 또는 악보나 문헌의 종류에 따라 약간씩 다르다. 정악과 민속악에 두루 쓰인다.

내용

구음을 소리내어 읽는 법을 구음법이라 하는데, 이 구음법은 시대에 따라 변화된다. 현행 국립국악원에서 발간되는 악보나 곡목은 대개 다음과 같은 방법에 의해 모든 악기의 구음법을 통일시키고 있다.

황종(黃)=나, 태주(太)=누, 협종(夾)·고선(姑)=루, 중려(仲)=너, 임종(林)=노, 남려(南)=느, 무역(無)·응종(應)=르, 청황종(潢)=나

이러한 구음법은 국립국악원 부설 국악사양성소에서 학생들에게 독보법을 익히게 하기 위해 1950년대에 발행한 김기수(金琪洙)의 『대마루108』에 의한 것이다.

「죽지사(竹枝詞)」나 「수양산가(首陽山歌)」와 같은 가사나 잡가의 ‘나니나노 나니나노 나니·나니나노 나니나’「죽지사」, ‘네로니네로노니 나네헤리루(허고) 나루니루(허고) 네로나니 나루니루(허고) 네루레니 느니나노흐나니 나느니나노니나노 노느니나’「수양산가」같은 구절은 모두 관악기의 선율이나 가락을 구음으로 묘사한 것이다.

한편 타악기는 관악기나 현악기와 달리 리듬악기이므로 타법에 따라 구음법을 통일시키고 있으며 그 형태는 다음과 같다.

합장단(雙)=덩·떵, 채(鞭)=덕, 북(鼓)=궁·쿵, 굴리기(搖)=더러러러

현전하는 옛 악보 중 구음법에 의한 것이 적지 않게 있으며, 이를 육보(肉譜)라고 한다.

참고문헌

『가사보(歌詞譜)』(정경태, 신아문화사, 1979)
『국악총론(國樂總論)』(장사훈, 정음사, 1976)
『대마루108』(김기수, 국낙사양성소, 1959)
「악기(樂器)의 구음(口音)으로 본 별곡(別曲)의 여음구(餘音句)」(정병욱, 『관악어문연구(冠嶽語文硏究)』2, 서울대국어국문학과, 197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