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화패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한성부에 화재가 났을 때, 소화에 임할 수 있도록 특정관원에게 지급한 증명패.
목차
정의
조선시대 한성부에 화재가 났을 때, 소화에 임할 수 있도록 특정관원에게 지급한 증명패.
내용

한성부에는 초가로 된 관서와 민가가 밀접되었으므로, 불이 나면 인근으로 연소되어 대형화재가 빈번하였다. 화재시에 혼란을 피하고 도적을 방지하며 효과적인 소화를 하기 위하여, 모든 관사(官司)를 한성부 5부에 나누어서 소속시키고, 병조·형조·의금부·한성부·수성금화사(修城禁火司)의 특정관원에게 구화패를 지급하였다.

이들이 화재시에 소속관원을 인솔하고 달려가서 소화하게 하였다. 또한 한성부는 통(統)마다 통민 가운데 1인씩 선정하여 금화판(禁火板)을 지급하고, 이들이 화재시에 통민(統民)을 인솔하고 소화하게 하였다.

참고문헌

『경국대전(經國大典)』
「조선후기한성부업무(朝鮮後期漢城府業務)」(원영환, 『향토서울』34, 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 197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