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신도감 ()

목차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 후기에 설치된 임시관청.
목차
정의
고려 후기에 설치된 임시관청.
내용

국왕과 세자가 몽고에 친조하러 갈 때 드는 여비 및 조공 물자의 조달을 주관하였다. 그런 점에서 반전도감(盤纏都監 : 盤纏色)과 똑같은 기능을 지닌 관서이다. 임시관청이라고는 하나 국왕이나 세자의 부연(赴燕) 행차가 잦았던 만큼 상당 기간 존속하였던 것으로 추측된다.

정확한 설치 연대는 알 수 없으나 대몽항쟁 직후인 원종 때부터 그 존재가 확인되는데, 충렬왕 초년까지는 국신도감으로 불리다가, 충렬왕 15년을 전후해서는 국신색(國贐色)이라 하였다. 이후 1308년(충렬왕 34) 충선왕에 의해 혁파되어 잠시 선공사(繕工司)에 병합되었으나, 곧 국신도감의 이름으로 복설되었다.

조공 물자를 조달하는 기구인 만큼 국신고(國贐庫)란 창고를 갖추고 여러 관청 및 관원에게서 과렴(科斂)의 이름으로 거둔 금·은·포백 등을 보관했을 뿐 아니라, 지방의 군현으로부터 상납되는 국신마(國贐馬)를 관리하기도 하였다. 관원 구성을 잘 알 수는 없으나, 녹사(錄事)로 불리는 관원이 있었던 것만은 확인된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高麗) 제사도감각색(諸司都監各色) 연구(硏究)」(문형만, 동아대학교박사학위논문, 198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