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의 향 ()

목차
관련 정보
국의 향 / 조중환
국의 향 / 조중환
현대문학
작품
조중환(趙重桓)이 지은 신소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중환(趙重桓)이 지은 신소설.
개설

1913년 10월 2일부터 12월 28일까지 『매일신보(每日申報)』에 연재·발표되었으며, 1914년 유일서관(唯一書館)에서 단행본 상·하권으로 간행하였다.

내용

여학생 강국희는 남산 밑 초가에서 눈먼 아버지를 모시고 사는 마음씨 착한 처녀이다. 강국희에게는 장래를 약속한 남자 이현섭이 있었으나, 이현섭은 일본에 유학 가서 공부하던 중 강국희와의 약속을 저버리고 그곳에서 다른 여자와 혼인한다.

한편, 강국희의 집안을 돌보아주던 김참서에게는 기생 출신 진주집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 김용남과 양자로 들인 아들 김용목이 있다. 김용목은 강국희에게 마음을 두고 강국희를 자신의 소실로 삼기 위하여 돈으로 강국희의 난봉꾼 오빠 강원춘을 매수한다.

김용목과 강원춘의 계략에 말려들었다가 그곳을 도망 나온 국희는 다시 뱃사람들에게 잡혀가 우여곡절을 겪은 뒤, 결국은 기생이 된다. 기생이 된 그녀는 국향이라는 이름을 사용한다.

기생이 되어 서울로 올라온 강국희는 우연히 다시 만나게 된 김용남과 혼인하나, 김용남은 병에 걸려 고생한다. 이현섭은 일본에서 아내를 잃고 귀국하여 모 회사 사장이 된다. 이번에는 이현섭이 강원춘과 짜고 강국희를 꾀려 하나 강국희는 넘어가지 않는다.

그 뒤 잘못을 깨달은 김용목의 칼에 강원춘이 죽고, 김용목은 자결한다. 김용남은 병에서 완쾌되고 강국희는 다시 김용남과 행복한 삶을 살게 된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인기 있는 고대소설들을 창작의 토대로 삼아 합성 개작한 신소설이다. 작품의 전반부에서 눈먼 아버지를 극진한 효성으로 모시고 살다가 뱃사람에게 팔려 가는 내용은 판소리계 소설 「심청전」을 그 창작모티브로 한 것이다. 후반부에서 병든 남편 김용남을 구하기 위하여 일편단심 애쓰는 강국희의 모습은 「춘향전」에 나타난 열녀상과 연관된다.

김용남의 고생하는 모습에서는 서자에 대한 차별의 실상을 보여주고 있으며, 김참서의 행위를 통해서는 금력과 문벌의 결합상을 비판하고 있다. 결국, 이 작품은 한 여인의 파란만장한 삶과 행복한 결말을 보여주면서, 상대적으로 파렴치한 인간군상에 대한 질타라는 주제를 담고 있는 신소설이다.

작품 구성상의 한계로는 결말에서 일어나는 김용목의 행동에 필연성이 결여되어 있고, 지나치게 작위적이라는 점을 들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신소설전집』9(전광용 외 편, 을유문화사, 1969)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