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렁쇠 굴리기

목차
민속·인류
놀이
굵은 철사를 둥글게 말아붙인 것을 채에 받쳐서 굴리면서 노는 어린이놀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굵은 철사를 둥글게 말아붙인 것을 채에 받쳐서 굴리면서 노는 어린이놀이.
내용

굴렁쇠는 쇠붙이 이외에 대나무를 둥글게 만 것이나 헌 수레바퀴를 사용하기도 한다. 굴렁쇠의 크기도 일정하지 않아서 어린아이 것은 작게 만들지만, 초등학교 고학년 어린이는 살을 떼어낸 자전거 테를 굴리기도 한다.

굴렁쇠는 철사로 만든 것보다 자전거의 테처럼 너비가 너른 것이 좋은데, 이런 것이라야 중도에 쓰러뜨리지 않고 오래 굴릴 수 있다. 채는 끝이 가위다리 모양으로 갈라진 단단한 나무를 많이 쓰지만, 너비가 있는 것을 굴릴 때에는 철사로 ㄷ자 모양이 되게 구부린 것을 쓴다.

어느 것이나 채와 자루는 90°의 각도를 이루며, 자루의 길이는 키에 따라 달라진다. 굴렁쇠는 혼자서도 굴리지만 여럿이 함께 굴리기도 하며, 너른 길보다는 좁은 골목길이 더 좋다. 이리저리 방향을 바꾸어가며 굴리는 재미가 있기 때문이다.

여럿이 굴릴 때에는 기차놀이라고 하여 한 줄로 늘어서서 왼손으로 앞사람의 허리춤을 잡은 채 굴리기도 하고, 편을 나누어 일정한 거리를 돌아오는 이어달리기를 하는 수도 있다. 또, 길바닥에 석필로 전차의 선로처럼 금을 그어놓고 이에 따라 선을 바꾸어가며 굴리기도 한다.

이를 전차놀이라고 하는데, 굴렁쇠가 없는 어린이는 굴리는 아이의 허리를 쥐고 따라가며 중간중간에 내리고 타고 한다. 여럿이 굴렁쇠놀이를 할 때에는 “둥글둥글 굴렁쇠야, 굴러굴러 어디가니” 하는 노래를 부르기도 한다. 이 놀이는 어린이들의 평형감각을 키우는 데에 매우 유익하다.

참고문헌

『우리조상의 빛난 얼』2 (전라남도교육연구원, 197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