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관죽지사 ()

인수옥집 / 금관죽지사
인수옥집 / 금관죽지사
한문학
작품
조선 후기에 이학규(李學逵)가 지은 악부시(樂府詩).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이학규(李學逵)가 지은 악부시(樂府詩).
구성 및 형식

7절 30수로, 작자의 문집인 『인수옥집(因樹屋集)』 기사년조(己巳年條)에 수록되어 있다.

이 작품은 작자가 황사영백서사건(黃嗣永帛書事件)에 연루되어 유배당한 경상도 김해의 경치·인정·물산·풍속 등을 1809년(순조 9)을 중심으로 시화(詩化)한 것이다.

내용

이 작품은 작자가 자신의 감정을 절제해 가면서 객관적으로 묘사한 흔적이 보인다.

무료한 유배지의 생활에서 지방의 특산물·민속 등 생활주변의 모습들을 시로 많이 담아냈던 이학규의 다른 시편보다는 현실비판이나 풍자의 농도가 옅게 깔려 있다.

의의와 평가

「영남악부(嶺南樂府)」나 「기경기사(己庚紀事)」에 비하면 다소 감흥이 적은 편이고 결구의 수법도 매끄럽지 못한 부분이 간혹 발견된다. 하지만 삽화식으로 간략하게 유배지의 풍속과 세태를 하나도 놓치지 않고 표현하려 한 점은 평가할 만하다.

참고문헌

『낙하생전집(洛下生全集)』(한국한문학연구회 편, 아세아문화사, 1985)
「낙하생이학규(洛下生李學逵)의 생애(生涯)와 문학(文學)」(백원철, 『한국한문학연구』 6, 1982)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