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인화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상서원직장, 사축서별제, 통례원인의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입암(笠巖)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선산(善山)
주요 관직
제용감봉사|상서원직장|사축서별제|통례원인의(通禮院引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상서원직장, 사축서별제, 통례원인의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선산(善山). 호는 입암(笠巖).

생애 및 활동사항

1708년(숙종 34) 생원시에 합격하고 제용감봉사·상서원직장·사축서별제를 역임하였다. 1714년(숙종 40) 진사로 있을 때 평안도어사 여필희(呂必禧)가 본도(本道)를 순시하고 거짓으로 헐뜯자 사실무근의 뜬소문이라는 것을 입계하였으며, 도내의 모든 관원과 유생들도 여러 번 상소하여 변명하였으나 들어주지 않자, 일곱 차례나 상소하여 왕의 허락을 얻어내는 강인함을 보였다. 이로써 한 도(道)의 수치를 씻게 하였으므로 사림의 덕이라는 평을 받았다.

1721년(경종 1) 이후 벼슬에 나아갈 뜻이 없어 "감히 성세에 기미를 알고 떠난다 말하노니, 가을에 바야흐로 노어가 살찔 것만을 생각하지 말라(敢言聖世知機去 勿憶鱸魚秋正肥)."라는 시 1수를 써서 남기고 물러나자 '관서(關西)의 대로(大老)'라고 칭하여졌다. 뒤에 통례원인의(通禮院引儀)가 되었으며, 동지중추에 올랐다.

참고문헌

『경종실록(景宗實錄)』
『영변읍지(寧邊邑誌)』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