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 금산사 석련대 ( )

목차
관련 정보
김제 금산사 석련대
김제 금산사 석련대
조각
유물
문화재
전북특별자치도 김제시 금산면 금산리 금산사에 있는 고려시대의 불상 대좌.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김제 금산사 석련대(金堤 金山寺 石蓮臺)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전북특별자치도 김제시 금산면 모악15길 1, 금산사 (금산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김제시 금산면 금산리 금산사에 있는 고려시대의 불상 대좌.
개설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대적광전에서 동남쪽으로 10m 쯤 떨어진 석축 아래에 있다. 석련대란 석조연화대좌의 준말인데, 이 석련대는 규모도 크고 세부 조각 수법에서도 뛰어나다. 한 개의 돌로 이루어져 있으나 세부의 조각 수법이 마치 많은 부재를 사용한 듯하고, 상 · 중 · 하대의 구성이 정연하며 화려하다.

내용

상대(上臺)는 기능에 따라 세 부분으로 나뉘어 있다. 불상을 안치하였던 상부는 평평하게 잘 다듬어져 있고, 불상 양발 밑의 돌기를 끼워 넣었던 것으로 짐작되는 두 개의 네모 구멍이 중앙에 있다. 바깥쪽으로는 이중의 둥근 테를 음각하여 장식성을 높이고 있다.

아래에는 윗면을 떠받치는 연꽃잎이 전면을 에워싸고 있는데, 밑부분에 10개, 다시 그 사이마다 하나씩, 모두 20개의 피어오르는 단판앙련화문(單瓣仰蓮花文: 홑잎의 연꽃잎이 위로 향하여 있는 무늬)이 조각되어 있다. 상부의 꽃잎 사이에도 밖으로 향하는 작은 잎이 틈틈이 새겨져 있어, 전면을 빈틈없이 채워 넣으려는 화려한 장식적 의장이 엿보인다.

연꽃잎은 넓은 홑잎이지만 그 안에 다시 세 겹의 잎이 겹겹이 놓여 있어, 둥근 면을 따라 층층이 겹쳐 있는 것처럼 보인다. 마치 활짝 핀 연꽃의 팽창감 있고 활력이 넘치는 모습을 보는 듯하다.

중대(中臺)는 육각인데, 각 면에는 좁고 긴 안상(眼象)이 조각되어 있고, 그 안에 귀꽃 같은 화형(花形)무늬가 양각되었다. 받침 또한 육각으로 2단의 각형(角形)이다.

하대석(下臺石)의 윗부분은 출렁이는 물결 모양의 복판복련화(複瓣覆蓮花: 아래로 향하여 있는 겹잎의 연꽃잎) 10개가 가지런히 전면을 채우고 있다. 상대석 연꽃잎이 지닌 화려함과는 달리 힘찬 역동감이 강조되어 대좌 전체에 안정감을 준다. 하대석의 측면에는 한 면에 하나씩 모두 10개의 안상이 조각되었으며, 그 가운데 8면의 안상에는 눈꽃 모양이, 2면에는 사자상이 조각되었다.

의의와 평가

이 석련대는 규모나 조형성에 있어서 현존 불상대좌 가운데에서 가장 우수한 작품으로 평가된다. 하대의 연꽃잎은 9세기에 조성된 양양 선림원지 승탑(보물, 1966년 지정)의 연꽃잎과 양식상의 연관성을 볼 수 있다. 그러나 연꽃잎 속의 화사한 무늬나 중대석 안상 내의 귀꽃형 장식 문양 또는 하대석 안상 내의 장식 조각의 무질서한 배치, 그리고 하대석이 매우 넓어진 점 등은 보다 후기에 제작된 것임을 짐작하게 한다. 여주 고달사지 석조대좌(보물, 1963년 지정)의 연꽃잎에 비하여 율동적이고 사실감이 뛰어난 점으로 미루어보면, 이 작품의 조성 시기는 10세기 중엽을 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6 보물4(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국보』4 석불(황수영 편저, 예경산업사, 198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