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틀

목차
관련 정보
기름틀
기름틀
산업
물품
참깨 · 들깨 · 콩 등의 식물로 기름을 짜는 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참깨 · 들깨 · 콩 등의 식물로 기름을 짜는 틀.
내용

기름틀의 구조는 가위다리모양으로 가랑이가 벌어진 나무의 머리 쪽에 구멍을 뚫고 지면과 약 30도의 각도를 이루도록 받침대를 세워 가랑이진 부분에는 홈을 파고 대롱을 아래쪽으로 향하도록 박아서 짜여진 기름이 흘러내리도록 되어 있다.

깨가 든 주머니인 ‘기름떡’을 이 홈 위에 올려놓으며 그 위에 다시 ‘기름채 날’인 너비 30㎝, 길이 2m 정도의 널쪽을 덮고 돌을 실어둔다.

또 다른 기름틀은 사다리 모양으로 두개의 세장을 걸어서 짠 머리틀을 지면에서 직각이 되게 세우고 아래 세장에 의지하여 서까래 같은 굵은 나무 둘을 약간 벌려놓으며 그 사이에 홈이 패인 널쪽인 ‘떡판’을 걸쳐둔다.

그리고 이에 기름떡을 올려놓은 뒤에 윗세장에 기름채날을 끼우고 무거운 돌을 실어서 압력을 가한다. 경상남도 진양에서는 팔자(八字)모양으로 벌어진 두툼한 나무 아래쪽에 세장을 끼우고 그 위에 서까래 같은 긴 나무를 좌우로 벌려둔다.

기름채날 중앙에는 둥근 구멍이 있어, 거기에 떡밥을 베보에 싸서 넣는다. 그리고 그 구멍에 알맞은 나무토막을 다시 올려놓은 뒤에 긴 기름채날을 끼우고 무거운 돌을 실어서 짠다. 이것은 지렛대의 원리를 이용한 것으로 떡밥에 더 큰 압력을 가할 수 있는 합리적인 구조로 이루어졌으며 또 조립도 간단한 장점이 있다.

우리의 재래식 기름틀로는 하루에 한말의 기름을 짤 수 있다. 기름떡은 원료를 잘 씻은 다음 볶아서 절구에 찧었다가 다시 체에 곱게 내린다. 그리고 그것을 기름주머니에 담아 솥에 넣고 김을 쬔 뒤에 식기 전에 짜야 한다.

참고문헌

『한국농기구고』(김광언, 한국농촌경제연구원, 1986)
『한국의 농기구』(김광언, 문화재관리국, 1969)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