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균 선생 묘 ( )

목차
조선시대사
유적
문화재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에 있는 조선전기 공신 김균의 무덤. 신도비.
목차
정의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에 있는 조선전기 공신 김균의 무덤. 신도비.
특징

1987년 경기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묘역은 약 50여 평이며, 봉분 앞부분에 장대석(長臺石)으로 호석을 쌓고 묘 앞에 장대석으로 계절(階節: 무덤 앞에 평평하게 만들어 놓은 땅)을 만들어 놓았다.

봉분의 규모는 높이 200㎝, 둘레 18m이다. 봉분 앞에는 상석(床石)과 향로석(香爐石)이 있으며 왼쪽으로 묘비가 세워져 있다. 화강암으로 된 비의 규모는 높이 150㎝, 비 높이 120㎝, 너비 52㎝, 두께 15㎝이다.

비 전면에는 ‘조선개국공신계림군김공균지묘(朝鮮開國功臣鷄林君金公稛之墓)’라는 명문이 쓰여져 있고, 뒷면은 행장(行狀)이 기록되어 있다. 그 아래 계절에는 근래에 새로 만들어 놓은 육각형의 장명등(長明燈)이 세워져 있고 이를 중심으로 좌우에는 문인석 2쌍과 양석(羊石)이 갖추어져 있다.

묘 앞쪽으로 70여m 지점에는 신도비(神道碑)가 세워져 있다. 비의 규모는 총높이 303㎝, 비 높이 165㎝, 너비 53㎝로 약식으로 비좌(碑座)와 옥개석(屋蓋石)을 갖추고 있다. 비는 1905년에 세워진 것으로 비문은 송병선(宋秉璿)이 짓고 윤용구(尹用求)가 썼으며 전액(篆額)은 김영한(金寧漢)이 하였다.

이 신도비문에 의하면, 그의 묘역이 실전(失傳)되었다가 이 묘역이 있던 고을 유수(留守)로 온 후손 김사목(金思穆)이 수소문하여 찾았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에 따라 묘역 건립의 시기를 18세기 후반 경으로 추정할 수 있다. 따라서 묘비 역시 이 이후에 건립된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경기문화재대관』(경기도, 1990)
집필자
정진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