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군관 ()

목차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신라 김흠돌의 반란 당시의 장수. 대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681년
주요 관직
상대등
관련 사건
김흠돌의 반란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신라 김흠돌의 반란 당시의 장수. 대신.
내용

김유신(金庾信)과 김인문(金仁問)을 도와 고구려정벌에 큰 공을 세웠으며, 문무왕 때는 병부령(兵部令) · 상대등까지 올랐다.

백제 멸망 뒤인 661년(문무왕 1) 7월 남천주총관(南川州摠管)이 되어 고구려원정에 출정하였다. 그러나 이때는 백제잔민의 토벌이 급선무였고, 또한 무열왕의 상중(喪中)이어서 중도에서 회군하였다. 664년초 한산주 도독(漢山州都督)이 되어 고구려 정벌을 위한 계획 수립에 큰 몫을 하였다.

같은 해 9월 고구려 정벌군이 출동하였는데, 그는 일선(一善 : 지금의 경상북도 구미) · 한산(漢山 : 지금의 경기도 광주)의 두 주의 군대를 거느리고 웅진부성(熊津府城)의 병마와 합세하여 고구려의 돌사성(突沙城)을 함락시켰다.

668년 6월 고구려 정벌 당시 잡찬(迊飡)이던 그는 대아찬(大阿飡) 도유(都儒), 아찬 용장(龍長)과 함께 한성주행군총관(漢城州行軍摠管)으로 출정하여 평양성 함락에 큰 공을 세워 이찬(伊飡)이 되었다.

680년 2월 상대등이 되었으며, 병부령을 겸하였다. 그러나 681년 소판(蘇判) 김흠돌(金欽突)의 모반사건을 보고하지 않은 이유로 죽임을 당하였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