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려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후기 내료별장 겸 순마지휘, 낭장 등을 역임한 환관. 폐신(嬖臣).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환관|내료별장 겸 순마지휘|낭장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후기 내료별장 겸 순마지휘, 낭장 등을 역임한 환관. 폐신(嬖臣).
생애 및 활동사항

본래 환관이었다. 왕유소(王惟紹)가 독로화(禿魯花: 인질·볼모의 뜻)로 원나라에 가자, 미모가 뛰어난 김려의 처를 차지하였다가 뒤에 몰래 궁실에 바쳐 이로 인해 왕의 신임을 얻었다.

왕유소의 처는 상장군(上將軍) 송염(宋琰)의 딸인데, 이 일이 있은 뒤 왕유소와 송염의 아들 송방영(宋邦英)도 왕의 총애를 받아 갑자기 관직이 뛰어올랐고 권세를 잡았으므로 사람들이 손가락질을 받았다. 1293년(충렬왕 19) 내료별장(內僚別將)으로 순마지휘(巡馬指揮)가 되었는데, 이때부터 내료가 순마를 겸하기 시작하였다.

1321년(충숙왕 8) 낭장으로 있을 때, 김려의 처가 어떤 자로부터 구타를 당하였는데, 왕에게 달려가 치죄해줄 것을 고했으나, 오히려 사사로운 집안일을 가지고 감히 왕에게 괴로움을 끼쳤다는 이유로 처와 함께 섬으로 유배당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