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증 ()

김만증 초상 / 전신상
김만증 초상 / 전신상
유교
인물
조선 후기에, 지중추부사, 임피현령 등을 역임하였으며, 『돈촌집』을 저술한 학자.
이칭
경능(景能)
둔촌(遯村)
시호
문정(文貞)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35년(인조 13)
사망 연도
1720년(숙종 46)
본관
광산(光山)
출생지
충청남도 논산시
주요 관직
임피현령(臨陂縣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지중추부사, 임피현령 등을 역임하였으며, 『돈촌집』을 저술한 학자.
개설

본관은 광산(光山). 자는 경능(景能), 호는 돈촌(遯村). 충청도 연산(連山) 출신. 아버지는 판서 김익희(金益熙)이고, 김장생(金長生)의 증손이다. 학문적인 가정의 분위기에 젖어 학문이 일찍이 성숙하였으며 송시열(宋時烈)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63년(현종 4)에 사마시(司馬試)에 합격하여 이듬 해에 음보(蔭補)로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에 올랐다. 1683년(숙종 9) 임피현령(臨陂縣令)으로 재직시, 대단하지 않은 일로 어사의 탄핵을 받아 임천(林川)으로 귀양갔다가 이듬 해에 풀려났다.

그 뒤 벼슬길을 사양하고 고향으로 돌아가 학문연구에 몰두하였다. 특히, 역사연구가 깊어 역대의 흥패와 인물의 잘되고 못된 것, 전장법도(典章法度)의 변혁, 산천의 험하고 평탄함, 관작제도 등을 소상하게 알았다.

유학의 경전은 송시열에게 수학하여 견해가 명쾌하고 관찰력이 투철하며, 일의 성패와 사람의 됨됨이를 많이 맞추었다. 김석주(金錫胄)와 김만기(金萬基)는 그를 신임하여 조정의 큰 일이나 기밀에 속하는 자문을 많이 받았다. 저서로는 『돈촌집(遯村集)』 3권이 있다. 시호는 문정(文貞)이다.

참고문헌

『돈촌집(遯村集)』
『숙종실록(肅宗實錄)』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